2021년 10월 20일 (수요일)

한국산 팽이버섯, 식중독균 감염으로 리콜

CFIA(캐나다 식품 검사국)는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와 앨버타주에서 판매된 한국산 정일품 에노키 버섯(팽이버섯)에 대해 16일 리스테리아균 오염 관련 리콜을 발표했다.

해당 제품은 200g 단위로 포장돼 있으며, 리콜 대상 UPC(범용 상품 부호)는 8 807076 000321, 코드는 CE 158D다.

CFIA는 리콜 제품으로 인해 발병이 의심되면 의사에게 연락하라고 권고했다. 리콜 제품은 폐기 또는 구매 상점에 반환해야 한다.

식품의 리스테리아균 감염 여부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다. 리스테리아균은 식중독을 일으킨다.

체내에 들어와 구토, 메스꺼움, 지속적인 발열, 근육통, 심한 두통, 목의 경직을 일으킬 수 있다.

임산부, 노인,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 특히 위험하다.

임산부의 경우, 가벼운 인플루엔자 증상부터, 조산, 신생아 감염, 사산 같은 심각한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며 당국은 주의를 당부했다.

심각한 경우에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보건부는 현재까지는 해당 제품 소비로 인한 질병 신고는 없다고 밝혔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CFIA 문의전화: 1-800-442-2342 관련 제품 리콜 번호: 14588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