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경제 포에버21 파산보호 신청 후 대규모 세일

    포에버21 파산보호 신청 후 대규모 세일

    -

    기사 상단광고

    미국 LA에 본사를 둔 의류 상표 포에버21(Forever 21)이 파산보호 절차를 지난 29일 신청했다.

    파산보호 신청 후, 포에버 21은 회생을 위해 캐나다 국내 44개 점포를 모두 정리한다고 발표했다. 모든 점포는 2019년 말일 또는 그 이전에 재고를 소진하는 대로 폐점한다.

    아시아와 유럽 지역의 다른 매장도 캐나다처럼 정리될 예정이다.

    포에버21은 장도원-장진숙 부부가 1984년 LA에 창업 후 57개국에 815개 매장을 갖춘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그러나 이번 파산보호 절차에 따라 미국 내 178개 점포 등 주요 시장에서 철수할 예정이다.

    이미 온라인과 매장에서는 10월 14일까지 대규모 세일이 시작된 상태다. 캐나다 온라인 매장은 재킷 시작가 C$12, 청바지와 드레스 C$7, 액세서리 C$2에 판매를 시작했다. 가을 세일을 내세웠지만, 사실상 정리 세일로 반품이나 교환이 불가능한 점은 주의사항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