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트루도 당대표, 인종차별 분장 이슈

    트루도 당대표, 인종차별 분장 이슈

    -

    기사 상단광고

    저스틴 트루도 자유당(LPC) 당대표의 과거 인종차별적 분장이 이슈가 됐다.
    1991년에 학교에서 얼굴을 갈색으로 칠하고 파티에 나타난 이른바 ‘브라운 페이스(brown face)’ 는 18일 타임지를 통해 공개됐다.
    트루도 대표가 교사 시절, 2000/01 학년도 포인트 그레이 아카데미 이어북에 오른 사진이다.
    그러나 오는 10월 21일에 치러질 캐나다 연방총선에서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전망이다.
    트루도 대표는 일단 적극적으로 사과를 했다. 트루도 대표는 “나 자신이 그런 ‘어리석은(dumb)’ 실수를해 난처하다”라고 밝혔다.
    잭미트 싱 신민주당(NDP) 대표는 관련 사진에 대해 “과거 인종차별적 행동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라며 (분장은) “모욕적이다”라고 반응했다.
    여기에 대해 트루도 대표는 개인적으로 싱 대표에게 연락해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그가 29세이던 2001년에는 그와 같은 행동이 인종차별적이란 인식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트루도 대표는 그와 같은 행동(분장)이 인종차별적이란 인식이 일반적인 만큼, 그 만큼 “우리(사회)가 더 나아졌다”라고 말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써리 시내, 새 종합병원 건설 예고

    써리 시내 인구 증가에 맞춰 두 번째 지역 종합 병원을 건설할 예정이라고 9일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가 발표했다. 두 번째 종합 병원은 콴틀란 폴리테크닉 유니버시티 옆에...

    캐나다 국내, 초기 이민자 실업률 폭증

    캐나다 국내 실업률이 최근 다시 높아진 가운데, 이민자 취업 상황도 어려운 거로, 캐나다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드러났다. 캐나다 전체 실업률은 11월 기준 5.2%, 이민자...

    크리스마스 분위기 즐기는 밴쿠버 산책 어떨까?

    매년 12월이면 메트로밴쿠버 곳곳에 크리스마스 장식이 자리 잡는다. 때로는 집 근처에 가벼운 마음으로 이웃의 정성을 구경하러가거나, 혹은 연말을 보내며 가족 사진을 찍으로 찾아가는 명소들을 지도에...

    “상품권도 좋다” 캐나다인 84%

    캐나다인 84%는 연말 선물로 상품권을 선호하는 거로 나타났다. 쇼핑 리베이트 전문 라쿠텐이 9일 공개한 설문 결과다. 상품권은 크게 정성이 들어가지 않은 선물이라는 의견은 소수다. 70%도 상품권이...

    2019년, 캐나다인의 식당 취향은?

    식당예약 서비스 업체인 오픈테이블은 캐나다 국내 100대 식당을 선정해 9일 발표했다. 밴쿠버에서는 오스테리아 살비오 볼페가 "맛과 시각적인 면에서 감탄을 자아냈다"라며 상위권에 올랐다. 토론토에서는 줄리에타(Giulietta)가 "이탈리안 이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