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경제 캐나다 회사들, '문자 면접' 늘었다

    캐나다 회사들, ‘문자 면접’ 늘었다

    -

    기사 상단광고

    이제 취업과 관련해 회사와 지원자 사이에 문자를 주고 받는 게 캐나다에서도 일상적인 모습이 됐다.
    고용자문회사 로버트 해프사가 16일 발표한 자료를 보면, 특히 정보 기술(IT) 분야에서는 고용 관리자 54%가 문자로 지원자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한 거로 나타났다.
    근로자는 27%가 문자 면접을 해본 경험이 있다.
    문자 면접을 선호하는 이유는 빠르고 정확하게 상대방의 지식을 파악할 수 있고, 그릇된 의사전달 가능성이 적다는 이유에서다.
    로버트 해프사에 따르면 문자 면접에 응하는 이들은 세 가지를 주의해야 한다.

    • 첫째, 회사가 리드하게 둬라… 면접관에게 미리 연락하기 보다는 면접관이 연락하기를 기다리는 게 좋다.
    • 둘째, 약어 사용은 피하라… 약어나 약자, 단축표현은 가급적 피하고, 정확한 표현을 써라. 만약 상대가 이해하기 어려운 약자를 쓴다면 되물어서 확인하라.
    • 셋째, 전문성을 지켜라… 속어, 이모지, 지프(gifs) 애니매이션 사용은 피하라. 이런 요소를 사용하면 ‘성숙도’를 의심받을 수 있다.

    한편 회사가 지켜야할 문자 면접 요소로는 회사 업무 시간에 진행할 것, 면접 내용을 저장해 둘 것, 면접 전에 상대방에게 양해를 구할 것 등을 제시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스탠리파크, 바닷가 산책로에 얼음 주의

    스탠리파크 바닷가 산책로인 시월(Seawall), 라이온스 게이트 브리지부터 시와시락 사이 구간이 16일 폐쇄됐다. 밴쿠버공원관리 위원회는 얼음이 떨어져 위험하다고 폐쇄 이유를 밝혔다. 시월 나머지 구간은 정상적으로 이용할...

    메트로밴쿠버 간선도로 제설안돼 통행 어려움

    메트로밴쿠버 시내 상당수 도로가 제설 작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아 시민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밴쿠버 시청은 16일 "운전하지 않아도 된다면 가급적 하지 말라"라며 "운전시에는 적절한 타이어를...

    영어 구사력, 이민 첫 해에 소득 C$1만 차이 만들어

    이민자의 캐나다 공식언어 구사력은 이민 정착의 중요한 요소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이민 후, 2017년 세금 정산을 한 이민자 사이에서 공식언어인 영어나 불어 구사력에...

    캐나다 제조업 장기 침체로 고용 충격

    캐나다 통계청은 제조업 고용감소 충격이 발생하고 있다고 15일 관련 보고서를 발표했다. 캐나다 국내 제조업 고용은 2000년대 초반부터 침체기에 접어들었다. 통계청은 "제조업은 상대적으로 교육 수준이...

    16일 대부분 학교 정상 수업

    메트로밴쿠버 내 대부분 공립학교는 16일 정상 수업을 진행한다. 대부분 교육청이 정상 수업을 결정한 가운데, 미션과 칠리왁 교육청만 휴교를 결정했다. 대학∙칼리지도 대부분 정상 수업한다. 캐나다 환경부는 16일 2~4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