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캐나다 회사들 "근무일 대마는 안된다"

    캐나다 회사들 “근무일 대마는 안된다”

    -

    기사 상단광고

    캐나다 국내에서 유흥용 대마가 합법화한지 1년 지난 현재, 캐나다 회사들은 대마에 대해서는 엄격하다.
    급여계산 대행업체 ADP가 입소스에 의뢰해 시행한 설문 결과를 보면 대부분 캐나다 회사(86%)는 근무 중에는 물론, 근무 전후에도 유흥용 대마 이용을 금지하고 있다. 단 8%만이 근무일에 유흥용 대마 이용을 허용한다.
    단, 근무 시간대 전후로 대마 허용 기업은 2018년 조사결과 6%보다는 소폭 증가했다.
    근무 하기 전, 또는 근무 후 음주나 흡연 제한 규정은 극히 일부 기업만 갖고 있는 상황에 비해, 대마에 대해서는 여전히 엄격하다.

    일반과 회사 입장 차이

    근무일 대마 금지 이유는 전체 근무 현장에 미칠 영향을 우려해서다.
    대부분 캐나다인은 대마가 큰 문제가 없다고 보지만, 이러한 시선과 별개로 회사는 금지를 택하고 있다고 ADP는 밝혔다.
    캐나다인 75%는 유흥용 대마가 근무 현장의 보건과 안전에 문제 없다고 보고 있고, 비슷한 비율은 생산성(74%), 결근(71%), 업무 성과(70%)에도 영향이 없다고 보고 있다.
    2018년 합법화 전에는 유흥용 대마가 영향을 미치지 않으리라고 본 캐나다인은 소수였지만, 최근 설문 결과는 합법화 후 의식의 변화를 보여줬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