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1일 (화요일)

캐나다 호텔격리 해제관련 오보 잦아…주의해야

캐나다 호텔격리에 대한 불편과 불만이 때로는 낭설과 오보를 만들고 있다. 캐나다 연방정부는 캐나다로 항공편 입국자에 대해, 2021년 2월부터 의무로 지정 호텔에서 자비로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최소 3일 격리를 적용하고 있다.

캐나다 연방정부가 적용한 호텔 격리(hotel stopover)제도는 현재까지 적용 마감 기한을 발표한 적이 없다. 이 가운데 일부 한인 사이에서 지난 5월 21일 해제설에 이어, 이번에는 6월에 풀린다는 오보가 퍼지고 있다.

연방정부에 대해 야당이나 주정부, 또는 보건 관계자의 호텔 격리 폐지 요구가 기사화되면 이를 폐지로 잘못 읽고 퍼지는 패턴이 있다. 당연히 이런 정보를 바탕으로 여행 계획을 세우면 안 된다.

정확한 정보는 연방정부의 캐나다 항공편 도착 수칙 체크리스트를 보면 확인할 수 있다.

연방정부 전문 자문 패널은 폐지 주장

지난 5월 28일 연방정부 보건부가 위촉한 코로나19 검사 전문가 자문 패널들이 정부지정 호텔 격리 폐지 권고 보고서가 나오자, 호텔 격리 폐지된다는 오보가 일부에서 나왔다. 권고했다고 즉각 실행되는 체계가 아니다.

패널 보고서 내용을 보면 패널은 호텔 격리 자체보다는 ▲호텔 지정제 ▲최대 2,000달러의 개인 부담 ▲바이러스 잠복기와 맞지 않는 격리기간 ▲육로 입국자와 차별 문제를 지적해 제도 중단을 권고했다. 여행객 격리는 해야 하나, 호텔 지정 등이 문제란 지적이다.

연방정부가 분명히 해야

호텔 격리가 폐지되려면 연방 내각이 결정을 해야 한다.

그러나 내각은 결정을 미루는 태도를 자주 보이고 있다. 폐지 권고 보고서가 나온 후 페티 하이주 연방 보건부 장관은 2주마다 한 번씩 열리는 연방-주정부 보건부 장관 회의에서 관련 내용을 의제로 삼겠다고 발표했다.

각 주의 보건부 장관이 동의했을 때, 호텔 격리 제도를 변경할 가능성을 보여줬다. 달리 표현하면 성향과 상황이 각각 다른 10개 주가 호텔 격리 폐지라는 합의에 도달해야 한다.

다만, 각 주 보건부 장관이 모두 폐지에 동의해도, 입국 관련 방역은 연방 정부의 관할인 만큼, 저스틴 트루도 총리와 내각이 최종 결정권을 갖는다. 연방정부는 백신 접종률과 연계해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단계적으로 해제한다는 방침을 공개했지만, 호텔 격리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접종률에 도달해야 해제할지에 대한 기준을 발표하지 않았다.

현재까지 호텔 격리는 항공기로 입국할 때는 의무이며, 캐나다행 항공기 탑승 전에 지정 호텔에 예약을 끝내야 한다. 예약 없이 공항에 도착할 경우에는 벌금 3,000달러를 부과한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