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7일 (토요일)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획은 이렇다

- 기사 상단 광고(Ahead) -

캐나다 연방정부 산하 공중보건청(PHAC)은 2021년 1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초기 물량 공급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현재까지 공급 시점을 공식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12월 중에 백신 사용 비상 승인이 이뤄지면, 2021년 1월부터 백신 1차 공급을 시작한다고 도미닉 르블랑 정부간 정무장관 등은 예고했다.

캐나다 국내 백신 접종은 ▲약품 및 백신 평가 ▲승인 ▲모니터링 단계를 거치게 된다. 긴급 승인의 경우 약품 및 백신 평가 과정을 단축하는 방식을 취한다.

백신 공급은 독립적인 전문 자문 단체인 국가면역자문위원회(NACI)의 의견을 구해 접종 우선순위를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노인, 의료인, 치안 및 물류 관련 인력 우선 예정

현재 NACI는 주요 모집단(key population)을 선정해 우선 접종을 권하고 있다.

주요 모집단 대상으로는 ▲고령자로 코로나19로 인한 중병∙사망 위험률이 높은 사람 ▲기존 질환자 ▲필수 근로자로 지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장기요양시설이나 집단 요양시설의 노인, 이들에게 의료를 제공하는 의료인과 간병인, 사회 기능 유지에 필수 인력이 우선 접종 대상이 될 전망이다.

고령(advanced age) 기준은 70~75세가 거론됐지만 확정 상태는 아니다. 사회 기능 유지에 필수 인력으로는 경찰관, 소방관, 식료품점 직원 등이 거론됐다.

초기 물량 적어 분배 문제 발생 전망

PHAC는 2020년 3월까지 약 600만정을 확보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중 400만 정은 화이자, 200만 정은 모더나로부터 공급받을 예정이다.

코로나19 백신은 1회 접종으로는 충분한 면역력을 확보할 수 없다. 1회 접종 후 21일 후에 2회 접종이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600만 정을 확보하면 약 300만 명에게 접종할 수 있다.

문제는 연방기관인 PHAC가 확보한 백신을 각 주에 어떻게 얼마나 나눠줄 계획인가 하는 점이다.

현재 연방-주정부간 논의가 이뤄지고 있지만, 이 부분에는 확정된 내용이 아직 없다. 이 가운데 온타리오와 앨버타 주정부는 각각 초기 필요 물량을 공표한 상태다.

예방 접종 목표는 지역사회 면역력 확보

다른 백신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역시 지역사회 면역력(community immunity) 확보가 목표다.

달리 표현하면 지역사회 면역력이 확보됐다는 판단이 이뤄지면, 코로나19 팬더믹은 공식적으로 종료된다.

이 종료 시점은 아직 언제가 될지 모른다.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지난 11월 27일 “대부분 캐나다인이 2021년 9월까지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을 거로 기대한다”라고 발표했지만, 이는 확정된 기한으로 보기는 어렵다.

원인은 캐나다의 코로나19 백신 확보 물량이 얼마나 될지 아직 예상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캐나다정부는 선공급계약을 통해 화이자로부터 총 2,000만 정, 모더나로부터 5,600만 정 공급 계약은 체결했지만, 생산-공급 시점 확정 상태는 아니다.

NACI 역시 “지역사회 면역력을 확보했다고 판단할 수 있는 면역 수준을 아직은 모른다”라며 이 때문에 백신 접종 기간에도 손 씻기, 증상이 있는 경우 집에 머물기, 신체적 거리 두기,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계속 권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브라이언 팰리스터 매니토바 주수상은 1일 백신 공급이 시작되고 지역사회 면역력을 확보하기 전까지 시점을 ‘구명정 시기(lifeboat period)’라면서, 방역 조치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구명정 시기가 얼마나 지속될 건가는 트루도 총리의 9월 기대 발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정치적 쟁점이다.

캐나다 보수당(CPC) 등 야당은 자유당(LPC) 정부가 충분한 백신을 확보하지 못하고, 또한 확보 시점도 다른 나라에 뒤쳐진 상태라고 비판하고 있다.

백신은 무상 공급 예정

현재 코로나19 백신 공급과 관련해 NACI는 무상 공급을 건의하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여야가 빠른 접종을 위한 노력에 합의한 상태로 캐나다 국내에서는 무료 접종이 거의 확정적인 상태다.

다만 소셜미디어에는 ‘강제 접종’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일부는 음모론을 토대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강제로 이뤄질 거란 주장도 펼치고 있다.

NACI 권고안은 ‘개인의 선택’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결정하도록 하고 있어, 강제 접종설은 일단 캐나다 국내에서는 현실과 동 떨어진 주장이다.

NACI가 2020년 8월 설문 결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사를 밝힌 캐나다인은 61%로 앞서 4월 설문에서 71%보다 감소한 상태다.

백신 기피가 늘어난 주요 원인은 ‘충분한 실험 및 연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32%로 가장 많고, 이어 백신 안전 또는 효과에 대한 의심(26%), 새로운 백신에 대한 신뢰 부족(13%)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