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주택, 거래 감소 불구 가격 상승세는 유지

캐나다 주택 거래가 감소했지만 가격 상승세는 유지됐다고 CREA(캐나다부동산협회)가 3월 마감 보고서를 19일 발표했다.

3월 캐나다 주택 거래량은 2월보다 5.4% 감소했다. 최고 기록이 세워진 2021년 3월 거래량에 비하면 2022년 3월보다 16.3% 줄었다. 3월 신규 매물은 2월보다 5.5% 줄었다. 매물 감소는 메트로밴쿠버, 프레이저밸리, 캘거리, 광역토론토에서 두드러졌다.

멀티플리스팅서비스 주택가격지수(HPI) 기준으로 3월 주택 가격은 2월보다 1%, 1년 전보다 27.1% 상승했다. 평균 가격 기준으로 1년 전보다 11.2% 올랐다. 3월 주택 평균 가격은 79만6,000달러다. 가격이 높은 메트로밴쿠버와 광역토론토를 제외하면 평균 가격은 16만3,000달러가 준다.

CREA는 거래량 감소가 광역토론토와 캘거리를 중심으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질 아우딜 CREA 회장은 “전례에 비춰 시장은 활발하지만, 3월은 매매와 가격 상승 양면에서 2월보다는 확실한 둔화를 보였다”라며 “일 개월이 트렌드를 만드는 건 아니어서, 시장이 오랫동안 기대했던 냉각의 시작인지 기다려봐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캐나다 주택 시장 장세에 대해 CREA는 판매자 중심 시장으로 분석했다.

숀 캐스카트 CREA 수석 경제분석가는 “많은 관측통이 2021년과 같은 또 다른 1년간 가격 상승은 꺼리는 가운데, 3월 완화는 반가운 현상이다”라면서 “주택 구매 희망자를 위해 연방 예산안상 많은 정책이 발표됐는데, 이중 가장 큰 건은 주택 건설을 통한 추가 공급으로, 확실한 장기적인 해결책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캐나다 중앙은행의 금리인상에 대해서는 “안타깝지만 시장 접근성에 대해 실질적인 도움은 안된다”라면서 “실제로는 정 반대로 작용한다”라고 평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