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25일 금요일

캐나다 정부, 코로나19 백신 확보 위해 미리 계약 진행

캐나다 연방정부는 향후 개발될 가능성이 있는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대형 제약회사와 일찌감치 공급 계약을 맺었다.

아니타 아난드 캐나다 연방 공공행정 및 조달부(PSPC) 장관은 5일 연방정부가 대형 제약회사 화이자(Pfizer)와 생명공학 회사 모더나(Moderna)와 각각 백신 공급 선게약을 채결했다고 발표했다.

화이자는 BNT162mRNA기반 백신을, 모더나는 mRNA-1273백신을 각각 임상 시험 중이다. 즉 백신이 완성된 단계는 아니다.

캐나다 의학계는 백신의 일반 공급에는 적어도 1년에서 1년 반 정도 기간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 가운데 아난드 장관은 계약을 맺은 두 개 회사의 백신 ‘후보’가 “매우 유망하다”라며 “(백신을 통해) 모든 규제가 풀릴 날을 고대한다”라고 발표했다.

아난드 장관 역시 “그러나 해야 할 일이 더 있다”라며 “모든 백신 호보군은 개발, 적절한 시험, 대량 제조 및 유통에 시간이 필요하다”리고 덧붙였다.

공급 계약과 관련해 구매량과 입수 가격은 공개하지 않았다.

아난드 장관은 캐나다 정부가 캐나다 국내 및 타국의 백신 개발 업체와 추가 백신 확보를 위한 협상이 진행 중이어서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캐나다 정부는 별도로 올해 10월 말까지 주사기 7,500만개 분과 알코올 면봉, 붕대 같은 백신 접종 목적의 입찰 공고를 낸 상태다.

주사기 7,500만개 분은 캐나다 전체 인구에게 2회 접종이 가능한 수준이다.

아난드 장관은 백신과 주사 등이 2021년에 공급받을 수 있으리라는 기대를 밝혔다.

“정당 U$32~37” 제약사 예고

캐나다 연방정부가 계약가를 밝히지 않고 있으나 모더나가 공개한 가격은 백신 1회 투약분에 U$32~37이라고 밝혔다.

앞서 화이자와 백신 공동 개발 중인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백신 1회 투약분 가격을 U$ 19.50으로 예상했다.

백신 개발 업체들은 최소 2회 투약해야 항체 형성이 이뤄진다고 보고 있다.

한편 백신 공급과 관련해 미리 게약을 맺은 건 캐나다 뿐만 아니라 미국도 있다.

미국 정부는 3억3,000만 미국 인구의 약 2배에 해당하는 백신 공급 계약을 맺었다.

개발 속도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미국은 대게 1억회분 단위로 존슨앤 존스, 옥스포드대-아스트라제네카, 사노피-GSK, 노바백스 등과 총 7억회 투약분 계약을 체결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