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입국 공항 무작위 코비드19 검사 다음주 중 재개

캐나다 입국 시에 무작위로 선정해 시행하는 코비드19 검사가 2022년 7월 19일부터 재개된다. 캐나다 연방정부는 이전에는 공항 내에서 실시하던 검사를 공항 밖에서 받도록 전환했다.

앞서 정부는 6월 11일부터 공항 입국 시간 단축과 공항 외부 검사 준비를 이유로 임시로 무작위 코비드19 검사를 중단했다.

19일부터 검사는 밴쿠버, 캘거리, 몬트리올, 토론토 공항을 통한 입국자 중 무작위로 선정된 대상으로 시행한다.
미국에서 육로 입국자 대상으로 무작위 검사는 중단 없이 계속 시행 중이다.

장-이브 듀클로 캐나다 보건부 장관은 “줄곳 밝혀왔듯이, 캐나다의 국경 조치는 과학과 신중한 검토를 통해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는 수준에서 유지하겠다”라면서 “코비드19 바이러스 유입 추적 및 변형을 추적하기 위해서는 국경 검사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세관 통과 후 15분 이내 이메일 통보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지정 공항 입국객은 세관 통과 후 15분 이내에 이메일로 무작위 검사 대상 선정 통보를 받을 수 있다.

통보 이메일에는 검사 장소와 방법에 대한 안내가 포함돼 있다. 통보를 받았으면 반드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는 공항 외부의 검사소를 직접 방문하거나, 검사 업체에 화상 검사를 예약한 후 화상 통화를 통해 지시에 따라 검사하는 셀프-스왑 테스트(self-swab test)방식이 있다.

양성 진단을 받으면 진단을 받은 날 기준으로 10일간 자가 격리해야 한다.

백신 비접종자 대상 방역 조치는 계속 유지

한편 캐나다 입국일 기준 14일 이전에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입국자는 입국 사전 72시간 이내 PCR 검사 응성 확인서 또는 입국 전날(24시간) 이내 신속 항원 검사(RAT)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최근 코비드19 감염 병력이 있는 경우는 10일 이상됐고 180일이 초과하지 않은 PCR검사 양성 진단서를 제출해야 한다. 또한 입국 1일차와 8일차 의무 검사를 받아야 하며 의무로 14일간 격리해야 한다.

백신 비접종자는 캐나다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 유효한 임시 거주 허가 소지자만 입국을 허용한다. 외국 국적(예: 한국 국적)으로 백신 비접종자는 입국 전에 미리 입국 허가 신청을 해야 하며, 허가를 받지 못하면 입국이 거절된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