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시민권자 4월 1일부터 한국 무비자 입국 가능” 주토론토 한국 총영사관

주토론토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21일 공지를 통해 “캐나다를 무사증 입국 잠정 정지 국가에서 2022년 4월 1일부로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캐나다 국적자는 한국 입국 전에 전자여행 허가제(K-ETA)를 이용해 사전 등록을 해야 한다. 한국의 전자여행 허가제는 2021년 9월부터 도입됐다. 단 21일 현재 캐나다 국적자는 “신청이 잠정 중단된 국가”라며 아직 K-ETA 신청을 할 수 없다.

그간 캐나다 시민권자인 한인은 한국으로 무비자 입국이 2020년 4월 13일부터 금지돼 방문에 큰 어려움이 따랐다.
한국 정부는 재외동포 비자(F-4)를 비롯한 다른 비자 발급을 대안으로 내놓았지만, 그간 비자 신청 없이 한국을 수시로 방문할 수 있었던 대부분 한인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생경한 조치였다.

또한 밴쿠버 등지에서는 한국 방문 수요가 높아, 방문 접수 예약 폭주와 제한으로, 새벽부터 기다리다가 인원 제한으로 발걸음을 돌린 이들이 생겼다. 밴쿠버 다운타운까지 차로 수 시간 걸리는 지역 거주자들은 하루 일을 쉬고 총영사관을 찾는 이도 있었다.
신청자의 구비서류 누락이나 국적 상실신고를 사전에 하지 않은 절차상 문제 등으로 다시 찾아가야 하는 등 불편이 있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