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수출 활기, 흑자 14년 만에 최고 기록

캐나다 수출이 상당한 활기를 보이고 있다. 캐나다 상품수지가 2022년 5월 53억 달러로 2008년 9월 이래 최대 흑자를 기록했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7일 발표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국제 공급망 전환이 캐나다 수출을 늘리고 있다.

캐나다 상품 수출은 5개월 연속 증가해 5월에도 4월보다 4.1% 증가한 684억달러다. 5월 상품 수입은 631억달러로 4월보다 0.7% 감소했다. 물량 기준으로는 5월 수출은 4월보다 1.7% 증가했고, 수입은 1.4% 감소했다.

원유 중심으로 자원 수출 크게 증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러시아와 무역을 단절하면서 발생한 수요가 캐나다에는 득이 됐다. 5월 캐나다의 수출 중 29.8%를 차지하는 에너지 수출은 전월 대비 5.7%가 늘어난 204억달러다.
통계청은 가격이 상승한 가운데 원유와 비투멘 수출이 9.2% 증가했다고 밝혔다. 원유 수출 가격은 2021년 5월 기준으로 2배 가까이 올랐다. 다만 에너지 수출과 함께 비에너지 수출 역시 5월 중 3.5% 증가했다.

한국, 캐나다에서 구리 수입 크게 늘려

5월 캐나다의 금속 원석과 비금속 광물 수출은 17.2% 증가한 31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한국이 캐나다산 구리 원석 수입을 74.4%나 늘리면서 캐나다 광물 수출이 활기를 띄었다.
캐나다의 한국 수출은 2021년 5월 5억7600만달러에서 2022년 5월 8억7,700만달러로 52.1%나 증가했다.
또한 러시아가 최대 수출국이자 비료의 원료인 칼륨(포타시)은, 캐나다의 수출이 34.9% 증가했다. 브라질이 특히 캐나다산을 많이 구매했다.

캐나다산 항공기와 부품 수출도 호조

캐나다의 항공기와 관련 부품 수출은 4월 대비 34.2% 증가했다. 4월 항공기와 관련 부품 수출은 4억8900만 달러로 감소했다가, 다시 5월 5억2,400만달러로 늘었다. 항공기 수출은 주로 사업용 비즈니스 제트기의 미국 수출이 늘어난 결과다.

수입, 11개 부문 중 6개 부문에서 감소

캐나다의 상품 수입은 5월 중 11개 부문 중 6개에서 감소했다. 특히 의류∙신발∙액세서리 수입은 4월 대비 5월 11.3%나 감소했다. 다만 해당 품목의 수입은 2022년 1월보다는 33.9% 증가한 상태다.
의약품의 수입도 5.9% 감소했다.
통계청은 코비드19 팬데믹을 거치면서 공급망 문제가 일어나자, 캐나다 소매 업체들이 재고 관리 방식을 조정하면서 수입품에 대한 변화가 있다고 캐나다 통계청은 지적했다.
수입이 늘어난 품목은 기초∙산업용 화학물질과 플라스틱∙고무 제품(+9.6%)이다.

한국산 수입으로 일본산 대체 효과

캐나다의 10대 교역국 중 일본산 수입만 유일하게 1년 전보다 감소했다. 캐나다의 일본산 수입은 5월 8억7000만달러로, 1년 전 11억7200만달러에서 25.8%나 감소했다. 반면에 한국산 수입은 9억2800만달러로, 1년 전 7억2,300만달러보다 28.3% 증가했다. 캐나다의 상품 수입에 있어서 한국산과 일본산의 영역이 자동차와 가전 등에서 상당 부분 겹치는데, 한국산이 일본산을 대체하고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