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캐나다, 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나라 1위… 단 3가지 문제

    캐나다, 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나라 1위… 단 3가지 문제

    -

    기사 상단광고

    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국가로 캐나다가 선정됐다.
    룩셈부르크 투자사 레터원은 10개 항목으로 산정하는 국제건강지수를 토대로 151개국 순위를 분석했다.
    분석 항목은 혈당, 혈압, 활동지수, 평균여명, 보건 예산, 비만율, 우울증, 행복도, 음주, 흡연율이다.
    1위 캐나다에 이어 오만, 아이슬란드, 필리핀, 몰디브, 네덜란드, 싱가포르, 라오스, 한국, 캄보디아 순이다.
    G20 나라 중, 캐나다, 한국, 영국, 중국, 호주를 빼면 다수가 20위권 밖이다.
    G20의 부진은 높은 혈압과 비만율, 우울증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건강에 있어서 최하 순위에 오른 나라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이다.

    캐나다에 흔한 건강문제 3가지

    캐나다가 그러나 건강 문제가 전혀 없는 나라라는 분석은 아니다.
    캐나다의 문제로 비만율, 높은 혈당으로 인한 당뇨 발생 위험도, 운동 부족 3가지가 지적됐다.
    캐나다의 장점은 평균여명과 행복도가 높고, 정상 혈압이 많은 편이며, 보건 예산을 많이 사용한다는 점이다.
    캐나다와 미국을 비교해보면, 미국은 캐나다보다 행복도가 낮다.
    또한, 미국인은 캐나다인보다 음주와 흡연을 많이 하고, 당뇨나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