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북핵, 외교해법은 필수적이며 가능하다"

한반도 안보와 안정을 위한 외무장관 회의가 밴쿠버에서 16일 시작됐다. 이번 회의는 캐나다와 미국을 의장국으로 한국을 포함한 20개국이 참여한다. 앞서 북핵 문제 대응에 관한 6자회담 참가국 중 러시아와 중국은 이번 회의에 참여하지 않는다.
캐나다 외무부는 북핵 해법에 대해 “협상에 의한 외교적 해법이 필수적이고 가능하다고 본다”며 “우리는 북한에 대한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접근을 지속적으로 지지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한국 문재인 정부 대북관계와 방침을 지지하고 있다.
캐나다는 북한의 핵과 장거리 미사일 개발에 대해서는 “엄중한 우려”를 표시하며, 그 자체가 “국제사회와 지역 평화와 안보에 실질적인 위험으로 증대하고 있다”고 봤다.
16일 회의는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무 장관 사회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을 대표해 강경화 외무장관이 참석했다. 미국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일본은 고노 다로 외무상이 참석했다.
회의 첫 연설에서 프리랜드 외무 장관은 “핵 개발은 더 많은 보복만 이끌어낼 수 밖에 없다”며 “우리는 북한 정권의 붕괴를 원하지 않고, 핵 개발 포기 후 국제 사회에 선린으로 참여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미국무 장관은 “최대 압력 전술(Maximum Pressure campaign)”을 강조하면서 “대북 제재에 많은 국가가 동참하는데는 북핵에 대한 반대가 있다”고 말했다. 동시에 미국은 북핵 해법의 하나로 외교적 노력도 지지한다고 밝혔다.
고노 일본 외무상은 평창 동계 올림픽을 앞두고, 북한 참여를 위해 대북 제재 완화 조짐을 보이는 데 대해 반대했다. 올해들어 시작된 한반도 남북간 대화가 핵 개발 포기에는 효과가 없다며, 최대 압력 전술 유지와 강화를 권장했다.
강경화 외무장관은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수년만에 대화 재개는 외교적 해법 마련에 긍정적인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UN결의에 의한 대북 제재 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국도 준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남북 대회가 그간 대북 제재의 결과물이라고 했다.
경 장관은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협상 테이블로 복귀해야 한다며, 평창 이후에도 대화가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대북 제재를 유지하면서, 대화를 이어가는 방향을 말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