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24일 (토요일)

캐나다 백신 공급, 화이자 늘리고 모더나 준다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연방 총리는 16일 화이자 생산 코로나19 백신의 캐나다 공급량을 향후 수 개월 동안 늘린다고 발표했다.

모더나가 4월 동안 캐나다 공급 백신을 당초 120만 회 분에서 65만 회 분으로 공급량을 줄인데 대한 대책으로 화이자를 늘리기로 했다.

아니타 아난드 캐나다 연방 조달부 장관은 “모더나는 백신 생산량이 예상보다 느리게 늘어, 공급량이 준다고 발표했다”라면서 “향후 몇 개월 간 추가 지원이 예상돼 실망스러운 소식이다”라고 16일 총리 발표에 앞서 발표했다.

트루도 총리는 “화이자와 계약을 통해 이전 구매분에 추가로 800만 회분 백신을 공급받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를 토대로 5월 중 400만 회 추가 접종, 6월과 7월에 각각 200만 회 추가 접종을 진행할 방침이다.

또한 캐나다 연방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이 폭증하고 있는 온타리오주에 캐나다 적십자 백신팀을 투입해,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는 데 도움을 제공하겠다고 추가 발표했다.

현재 캐나다는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AZ), 존슨앤존슨 코로나백신을 사용허가 했다. 이 중 존슨앤존슨은 아직 캐나다 국내 공급을 시작하지 않은 상태로 4월 말 30만 정을 공급받아 5월 초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BC주 백신 접종 대상자 확대

한편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에서는 14일부터 1966년생 이전 출생자(만 55세 이상) 대상으로 취급 약국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예약 접종 받을 수 있다. 이전 55세~65세만 대상이었으나 65세 이상도 약국 접종이 가능하게 확대했다. 단 AZ백신은 메트로 밴쿠버를 포함한 로워매인랜드, 밴쿠버아일랜드, 인테리어와 노던 보건청 산하 일부 약국에서만 접종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55세 이상 BC주민은 보건청 운영 백신 클리닉 또는 약국 두 곳 중 한 곳을 선택해 백신 접종받을 수 있다. 백신은 존슨앤존슨을 제외하고 한 종류만 2회차 접종 받아야 한다.

한편 16일부터 45세 이상 BC주민은 백신 클리닉에서 접종받기 위한 등록을 할 수 있다. 일단 등록을 끝내면, 이후 연락을 받아 접종 일시와 장소를 예약하는 방식이다. 다음 주 19일부터는 40세 이상 대상 등록을 받는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