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캐나다 미국 주재 외교관 대거 교체

    캐나다 미국 주재 외교관 대거 교체

    -

    기사 상단광고

    주미와 주요단체 파견 캐나다 외교관이 대거 교체됐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무 장관은 8일 주미캐나다에 휴 에드셋(Hugh Adsett)씨를 임명했다.
    에드셋 주미 캐나다 대사는 OAS (Organization of American States, 미주기구)의 캐나다 대표도 겸임한다.
    OAS는 아메리카대륙 35개 회원국의 협의체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캐나다 대표겸 대사에는 매덜린 체넷(Madeleine Chenette)씨가 임명됐다.
    UN 대사겸 UN 사무국, UN군축회의 캐나다 대표에는 레슬리 노턴(Leslie E. Norton)씨가 임명됐다.
    한편 주미 영사도 일부 교체돼 주미네아폴리스 캐나다 총영사에 에리얼 델라야(Ariel Delouya)씨가, 주달라스 캐나다 총영사에 레이챌 맥코믹(Rachel McCormick)씨가 각각 파견됐다.
    이번에 임명된 외교관들은 모두 석사 이상 학력 소지자로, 1990년대 캐나다 외무부에 소속돼 , 25년 이상 외교 경력을 쌓은 베테랑들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스카이트레인 3일간 파업 예고

    스카이트레인 엑스포와 밀레니엄 라인이 10일, 화요일 오전 5시부터 13일 금요일 오전 5시까지 한시적 파업에 돌입한다. 스카이트래인 노조를 대표하는 캐나다공무원노조(CUPE) 7000지부는 10일 오전 5시 이전까지 고용...

    스카이트레인 노조 파업 전 72시간 경고 발표

    스카이트레인 운영 근로자 900명을 대표하는 캐나다공무원노조(CUPE) 7000지부는 6일 파업 전 72시간 경고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72시간 이후 노조는 합법 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 빠르면 다음...

    캐나다 국기가 6일 조기로 게양된 이유

    6일 캐나다 주요 관공서에 메이플리프(캐나다 국기)는 조기로 게양됐다. 조기로 건 이유는 여성 폭력피해자를 추모하며, 행동을 모색하는 날(National Day of Remembrance and Action on Violence Against...

    앞으로 4년, 캐나다 정부의 방향은?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5일 제 43대 연방하원 첫 개원사를 통해 자유당(LPC) 2기 정부의 국정방향을 소개했다. 개원사에서 등장한 국정 방향은 크게 다섯가지 항목, ▲ 기후변화와...

    캐나다 실업률 11월에 급상승

    캐나다 실업률이 2019년 11월, 0.4%포인트 상승해 5.9%를 기록했다. 캐나다 통계청은 11월 고용이 7만1,000건 감소하면서 10월 주춤했던 실업률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1월 캐나다 전체 고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