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 C
Vancouver
2020년 3월31일 화요일
뉴스 BC주 주요 대학 학비는 연간 C$4,000~6,000선

BC주 주요 대학 학비는 연간 C$4,000~6,000선

- Advertisement -

캐나다 대학교 학비는 얼마나 드나(1)

캐나다 대학 학비는 학교마다 계산법에 차이가 있다. 또 대학 생활에 들어가는 돈이 학비뿐만 아니라 학생회비와 생활비가 추가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브리티시컬럼비아(BC)주에서는 제시된 학비 3~4배 정도가 일반적으로 대학생 1명에 드는 비용이다. 또 BC주 학비는 대체로 소비자 물가상승률 +1%~2%포인트 정도씩 올랐다. 즉 2017년까지 연평균 3~4% 정도 올랐다.

다만 이 상승률을 유학생에게 고스란히 적용할 순 없다. 학교가 자금이 필요할 때, 가장 먼저, 가장 많이 학비를 올리는 대상은 대체로 유학생이기 때문이다.
학교 간에 학비 비교도 적절치 않다. BC주는 인구가 적은 내륙지역에는 비교적 학비가 저렴하게 책정돼 있다. 학과 수∙종류가 제한적이고, 지역 사회 필요 인력을 공급하기 위한 목적성이 강하기 때문이다. 즉 졸업 후 해당 지역 취업은 유리할 수 있어도 다른 지역에서 알아주는 학교는 아닌 셈이다. 원하는 학과가 없을 수도 있다.

실례로 메트로밴쿠버내 대표적인 두 학교 학비 계산법을 보자.

브리티시컬럼비아 주립 대학교(UBC) 2017/18학년도 학비는 시민권자∙이민자 대상 크레딧 당 C$172.99다. 유학생은 7배가 약간 안되는 C$ 1,164.76이다.

보통 한 학년 동안, 전일제 학생이 들어야 하는 크레딧 수는 30~36개다. 여기에 학생회비(Student fee)가 C$ 1,000남짓하게 추가된다. 학부∙학과에 따라 학생회비 액수는 약간 차이가 있다.
문리대 기본 학비는 연 C$5,189.70에, 학생회비 C$1,050 가량이 든다. 연간 학비가 가장 비싼 학부는 ▲의대(MD)와 ▲치대(DMD)가 각각 C$1만7,755.38로 가장 비싸다. 이어 ▲약대 C$1만6,112.07 ▲법대 C$1만2,148.80 ▲교대 C$1만1,558.40 순이다.

매년 학비는 대학운영위원회 결정에 따라 바뀐다. 참고: UBC 2017/18학년도 학비

사이먼프레이저대학교(SFU) 2017/18학년도 학비는 시민권자∙이민자 대상 유닛 당 C$184.56이다. SFU는 보통 1과목이 3 유닛으로 구성돼 있다. 한 학년 동안 보통 5과목, 즉 15유닛을 수강해 학기당 평균 학비는 C$2,770이다. SFU 학기(term)은 4개월 단위다. 연중 두 학기를 등록하면 C$5,540이 순수한 학비다.
별도로 만약 산학연계 실습(Co-operative Education Practicum)을 나간 학기 학비는 C$779.61이다.

▲SFU 경영대(Beedie School of Business) 2년~4년차(200/300/400) 과정 학비가 가장 비싼 편으로 유닛당 C$246.08이며, 이어 ▲공학과 ▲메카트로닉스공학(MSE) 2~4년차가 각각 C$ 203.02, ▲컴퓨터 공학 2~4년차가 C$ 193.79로 다른 학과보다 학비를 더 많이 낸다.
추가로 내야 하는 SFU는 학생회비 항목이 세분화돼 있다. 수강 과목 수 등에 따라, 운동시설 이용료, 총학생회비 등 납부액이 달라진다.
참고 : SFU 학비 안내

진학할 대학교 학비와 생활비가 얼마나 들지, 사정에 따라 또는 기숙사 이용 여부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학교별 학생 생활비 계산기로 가늠해볼 수 있다.

 

캐나다 대학교 학비 특집

캐나다 대학교 학비는 얼마나 드나(1): BC주 주요 대학 학비는 연간 C$4,000~6,000선
캐나다 대학교 학비는 얼마나 드나(2) :대학 졸업 후 빚 C$3만 예상합니다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최근 일주일 기사

캐나다 정부, 고용 지원폭 늘려서 재발표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27일 "해고를 재고려해봐 달라"라며 중소기업 대상 일시 해고 방지 고용지원을 임금의 75%까지 증액했다. 앞서 지원 수준은 임금의 10%였으나,...

“소규모 업주 ¼은 4월 임대료/모기지 못 낼 상황” 자영업 단체

소규모 업주를 대변하는 캐나다자영업자연대(CFIB)는 30일 정부에 재산세 감면 및 고정비용 비상 지원을 촉구했다. CFIB는 회원 설문 결과, 응답자 ¼은...

BC주 신규 전입자∙외국인 근로자 공립의료보험 즉각 발효 선언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정부는 26일 코로나19(COVID-19) 관련 66명 확진자가 추가돼 총 확진자는 725명이라고 발표했다. 현재 밴쿠버 코스탈 보건청 관할 지역에 확진자가 가장 많다.

[오피니언] 코로나19 비상, 또다른 해악은 오보

코로나19(COVID-19) 관련 주정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비상사태를 선언한 가운데, 잘못된 정보도 소셜미디어나 또는 심지어는 한인 뉴스에서도 쏟아져 나오고 있다. 대표적으로...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