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캐나다 노인 86% 매일 온라인

    캐나다 노인 86% 매일 온라인

    -

    기사 상단광고

    캐나다 국내 65세 이상 노년 중 58%, 50~64세 78%는 스마트폰을 소유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인바이로닉스 리처치가 에이지웰 의뢰로 시행한 설문 결과다.

    브리젯 머피 에이지웰 상무는 “설문 결과를 보면 65세 이상 캐나다인은, 50~64세 처럼, 기술 사용에 자신감이 있고, 이런 기술이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머피 상무는 노년층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건강 유지와 가능한한 남의 도움을 받지 않는 독립적인 생활 유지에 관심이 높다고 설명했다.

    특히 10명 중 7명은 인터넷의 사용이 사회적 고립감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한편 노년층이 기술적인 어려움을 겪을 때 도움을 받는 대상은 자녀(53%)가 대부분이며, 손자나 손녀(18%)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설문 결과를 보면 노인들은 새 기술에 대해 거부감이 없다.
    오히려 65세 이상 74%, 50~64세 80%는 현재 기술 이용을 편리해 하고 있다.
    달리 표현하면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패드 사용 못 하는 사람이 오히려 노인 중 소수라는 점이다.

    매일 인터넷을 사용하는 비율이 86%에 달한다.
    또 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는 15%에 불과하며, 61%는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보고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스카이트레인 3일간 파업 예고

    스카이트레인 엑스포와 밀레니엄 라인이 10일, 화요일 오전 5시부터 13일 금요일 오전 5시까지 한시적 파업에 돌입한다. 스카이트래인 노조를 대표하는 캐나다공무원노조(CUPE) 7000지부는 10일 오전 5시 이전까지 고용...

    스카이트레인 노조 파업 전 72시간 경고 발표

    스카이트레인 운영 근로자 900명을 대표하는 캐나다공무원노조(CUPE) 7000지부는 6일 파업 전 72시간 경고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72시간 이후 노조는 합법 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 빠르면 다음...

    캐나다 국기가 6일 조기로 게양된 이유

    6일 캐나다 주요 관공서에 메이플리프(캐나다 국기)는 조기로 게양됐다. 조기로 건 이유는 여성 폭력피해자를 추모하며, 행동을 모색하는 날(National Day of Remembrance and Action on Violence Against...

    앞으로 4년, 캐나다 정부의 방향은?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5일 제 43대 연방하원 첫 개원사를 통해 자유당(LPC) 2기 정부의 국정방향을 소개했다. 개원사에서 등장한 국정 방향은 크게 다섯가지 항목, ▲ 기후변화와...

    캐나다 실업률 11월에 급상승

    캐나다 실업률이 2019년 11월, 0.4%포인트 상승해 5.9%를 기록했다. 캐나다 통계청은 11월 고용이 7만1,000건 감소하면서 10월 주춤했던 실업률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1월 캐나다 전체 고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