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인 사회 활동 중심은 스포츠

캐나다인의 사회 활동 중심에는 스포츠∙레크리에이션 클럽이 있는 거로 연구결과 나타났다.

청년층(15~30세)과 장년층(31~46세), 중년층 이상(47세 이상) 캐나다인을 대상으로 2020년 가입 단체를 캐나다 통계청이 조사한 결과, 거의 2명 중 1명은 스포츠∙레크리에이션 단체에 소속돼 있다. 나이에 따라 많이 가입하는 단체 종류는 차이가 있는데, 스포츠∙레크리에이션은 예외적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가입률 1위다.캐나다인에게 농구나 축구, 하키 클럽 등은 체력 단련 활동 이상의 의미로 사회활동의 중심에 놓여있다.

대체로 가입률이 낮은 조직은 이민∙민족 단체나 클럽, 정치그룹으로 어느 연령대든지 10%를 넘지 못했다. 종교단체는 젊을수록 가입률이 낮고, 나이 들수록 높아지는 패턴을 보였다.

그룹∙단체 종류청년층
(15~30세)
가입률(%)
장년층
(31~46세)
가입률(%)
중년층 이상
(47세 이상)
가입률(%)
스포츠∙레크리에이션 단체52.951.141.7
문화∙교육 또는 취미 단체34.429.232.5
노조 또는 전문인 단체23.545.731.5
정당 또는 정치 모임4.36.88.8
종교 단체17.218.224.0
학교 그룹∙동네∙시민 또는 지역사회 단체25.930.723.9
인도주의∙자선단체 또는 봉사모임16.518.425.3
시니어 단체2.02.321.0
청소년 단체15.08.44.8
이민∙민족 단체나 모임4.36.35.5
환경 단체8.67.28.3
2020년 연령대별 캐나다인 사회단체 가입률. 자료원=캐나다 통계청

여성이 남성보다 단체 참여율 높은 편

한편 통계청은 여성이 남성보다 단체 참여 가능성이 더 높은 편이나, 성별에 따른 가입 단체 차이는 거의 없다고 밝혔다.
다만 남녀 참여에 어느 정도 차이를 보인 경우는 청년층의 문화∙교육 또는 취미 단체(여 36%∙남 32%)와 인도주의∙자선단체(여 20%∙ 남 13%), 종교단체(여 20%∙남 15%) 등이 있다. 또한 청소년 단체(여 18%∙남 11%)와 환경 단체(여 12%∙남 6%)에서는 젊은 여성 참여율이 상당히 높다. 반면에 스포츠∙레크리에이션 클럽은 남성 61%, 여성 45%로 남성 참여율이 훨씬 높은 편이다.

가시적 소수, 종교단체 참여비율 높아

한인을 포함한 가시적 소수 청년층은 학교 그룹∙동네∙시민 또는 지역사회단체 참여율이 32%로, 주류(백인) 23%보다 상당히 높은 편이다.
또한 가시적 소수 청년층 참여율이 백인보다 높은 단체로는 종교단체(26%대12%), 청소년 단체(21%대12%), 이민∙민족단체(9%대 2%)가 있다.
반면에 가시적 소수 청년층의 참여율이 백인보다 낮은 단체로는 스포츠∙레크리에이션 클럽(45%대 57%)이 있다. 통계청은 해당 분야에 가시적 소수 참여율이 낮은 이유로 일상 언어, 활동에 대한 지식 부족, 금전적 장벽이 작용한다고 분석했다.

청년층 2명 중 1명은 자원봉사 경험

한편 청년층 거의 2명 중 1명(46%)은 2018년에 자원봉사한 경험이 있다. 기록을 남기지 않은 비공식적인 자원봉사 활동은 77%가 했다.
통계청은 최근에는 코비드19 팬데믹으로 인해 자원봉사 기회가 급감해 4년 전 자료를 토대로 청년층의 자원봉사 상황을 분석했다고 밝혔다.
자원봉사 분야를 보면 사회 서비스(24%)가 가장 많았고, 이어 교육∙연구(22%), 스포츠 ∙레크리에이션(18%), 종교단체(16%) 순이다. 자원봉사 역할을 보면 행사의 조직∙감독 ∙진행(21%)이 가장 많고, 이어 기금 모금(17%), 가르치기나 멘터링(15%), 급식이나 배달(10%), 위원회나 이사회 참석(10%) 등이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