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3일 목요일

캐나다인 86% “국립 의약보험 제도 도입 찬성”

- Advertisement -

캐나다인 사이에 국립 의약보험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교(UBC) 등이 여론조사 기관 앵거스 리드에 의뢰한 설문 결과, 캐나다인 10명 중 9명(86%)이 국립 의약보험 제도(National Pharmacare Plan)도입을 지지하고 있다.
또한 10명 중 8명(77%)은 정부가 약값 지원 비율을 높이는 정책에 높은 우선 순위를 부여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캐나다는 대부분 검사나 시술, 수술에 대해 환자 부담은 없는 공공 의료를 자랑하지만, 처방전에 의한 약값은 대부분 환자 부담이다.

약값 일부는 환자가 먼저 부담해야

주마다 공립 의약보험도 있지만, 대부분 일정한 약값을 환자가 부담한 후에야 정부가 일부분을 지원해주는 방식이다.
이 때문에 사설 의약보험 가입자와 아닌 사람 사이에는 약값 부담에 큰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민 33%는 약값의 반 이상을 본인이 부담한다고 밝혔다. 나머지 64%는 사설 의약보험과 정부 지원으로 약값을 낸다.
이런 비율은 소득에 따라 차이가 있는데, 저소득층일 수록 고소득층보다 약값을 개인 부담하는 비율이 높다.
연소득 C$5만 이하는 37%가, C$10만 이상은 15%가 약값을 50% 이상 개인 부담한다.

의약 보험 필요성, 코로나19로 늘어나

이 가운데 캐나다인 4명 중 1명(23%)은 약값 때문에 처방전에 의한 약품 구매를 하지 않거나, 처방전 연장을 하지 않는 거로 나타났다.
2019년 개인 약값 부담에 대해 설문한 결과, BC주민은 33%가 연 C$100 미만, 34%는 C$100~500, 32%는 C$500 이상을 지출했다.
앵거스 리드는 코로나19 팬더믹으로 올해 실업자가 증가하면서, 회사 종합보험 등에 포함된 의약 보험 혜택을 상실한 사람이 많아, 개인의 약값 부담은 더 늘어난 상황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미 코로나19 팬더믹 이전인 2019년에도 캐나다인 14%는 지난해 의약보험 혜택을 상실했고, 새로 의약보험에 가입한 캐나다인은 반 수준인 7%로 나타났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설문은 2020년 10월 13일부터 18일 사이 캐나다인 1,93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시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이다.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