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캐나다인 납치 이틀만에 사망

    캐나다인 납치 이틀만에 사망

    -

    기사 상단광고

    부르키나파소 광산에서 근무하던 캐나다인 커크 우드먼(Kirk Woodman)씨가 사망했다고, 17일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무장관이 발표했다.

    프리랜드 장관은 성명에서 “2019년 1월 15일 납치됐던 커크 우드먼 씨가 부르키나파소에서 살해당한 점에 대해 캐나다는 깊은 애도를 표시한다.”라면서 “캐나다는 이러한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이들을 규탄하며, 부르키나파소 정부 및 다른 국제 동맹과 함께 책임자를 정의 앞에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프리랜드 장관은 “정부의 최우선 순위는 캐나다인의 안전과 안전확보다”라고 덧붙였다.

    우드먼씨는 핼리팩스 출신으로 와이트락에 본사를 둔 프로그레스 미네럴스사 탐광 담당 부사장으로 일해왔다. 납치범이 누구인지는 아직 불명확한 상태다. | JoyVancouver 🍁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스카이트레인 3일간 파업 예고

    스카이트레인 엑스포와 밀레니엄 라인이 10일, 화요일 오전 5시부터 13일 금요일 오전 5시까지 한시적 파업에 돌입한다. 스카이트래인 노조를 대표하는 캐나다공무원노조(CUPE) 7000지부는 10일 오전 5시 이전까지 고용...

    스카이트레인 노조 파업 전 72시간 경고 발표

    스카이트레인 운영 근로자 900명을 대표하는 캐나다공무원노조(CUPE) 7000지부는 6일 파업 전 72시간 경고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72시간 이후 노조는 합법 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 빠르면 다음...

    캐나다 국기가 6일 조기로 게양된 이유

    6일 캐나다 주요 관공서에 메이플리프(캐나다 국기)는 조기로 게양됐다. 조기로 건 이유는 여성 폭력피해자를 추모하며, 행동을 모색하는 날(National Day of Remembrance and Action on Violence Against...

    앞으로 4년, 캐나다 정부의 방향은?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5일 제 43대 연방하원 첫 개원사를 통해 자유당(LPC) 2기 정부의 국정방향을 소개했다. 개원사에서 등장한 국정 방향은 크게 다섯가지 항목, ▲ 기후변화와...

    캐나다 실업률 11월에 급상승

    캐나다 실업률이 2019년 11월, 0.4%포인트 상승해 5.9%를 기록했다. 캐나다 통계청은 11월 고용이 7만1,000건 감소하면서 10월 주춤했던 실업률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1월 캐나다 전체 고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