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경제 캐나다인에게 이사가고 싶은 도시 물어보니...

    캐나다인에게 이사가고 싶은 도시 물어보니…

    -

    기사 상단광고

    캐나다인 54%는 내 집 마련을 위해 도시를 옮겨서 살 의향도 있다.
    온라인 정보웹사이트 파인더가 지난 16일 공개한 설문결과다.
    22개 도시를 놓고 설문한 결과, 가장 다수가 이사갈 곳으로 고려한 도시는 토론토다.
    이어 핼리팩스, 세인트캐서린스, 오타와, 켈로나 순으로 이사 의향이 높았다.
    반대로 가장 소수가 이사지로 고려한 곳은 리자이나다.
    이어 위슬러, 윈저, 새스카툰,오샤와, 에드먼턴도 인기가 적은 편이다.
    밴쿠버는 캐나다 전국 기준, 이사 희망지 10위다.

    현재 거주지에 따라 이사 희망 지역 달라

    특히 집값이 비싼 서부해안, 즉 밴쿠버 등에 거주하는 이들 중에, 내 집 마련을 위해 다른 도시로 이사를 고려한 비율이 가장 많은 60%에 달한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민만 따로 설문한 결과를 보면, 이사 희망지 1위는 켈로나이며, 이어 캘거리, 빅토리아, 밴쿠버, 새스카툰 순이었다.
    앨버타 등 프레이리 주민 이사 희망지 1위는 캘거리이고, 이어 켈로나, 캔모어, 에드먼턴과 위니펙(공동 4위)이다.
    중부 지역 주민 사이에서 이사 희망지 1위는 토론토이며, 이어 세인트캐서린스/나이아가라, 키치너, 오샤와, 런던 순이다.
    이러한 거주지별 선호도를 보면, 이사를 가더라도 대륙 횡단 수준은 인기가 낮은 편이다. 현재 사는 주 또는 이웃 주로 이주를 우선 고려하는 편이다.

    젊을 수록 이사에 부담이 없다

    젊을수록 다른 도시로 이주가 쉽다. Z세대 중 18~24세 성인은 85%가 내 집마련을 위한 타도시 이주를 고려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어 밀레니얼 세대(25~34세)와 35~44세도 70%는 내 집 마련을 위한 다른 도시로 이사에 부담이 없다.
    다른 도시 이주가 적잖은 비율로 부담이 되는 세대는 중년 X세대(45~54세)부터다. 단 X세대도 여전히 다수인 57%는 이사 부담이 없다고 답했다.
    55~65세는 51%가 65세 이상은 26%가 타도시로 이사 부담이 없다고 답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스탠리파크, 바닷가 산책로에 얼음 주의

    스탠리파크 바닷가 산책로인 시월(Seawall), 라이온스 게이트 브리지부터 시와시락 사이 구간이 16일 폐쇄됐다. 밴쿠버공원관리 위원회는 얼음이 떨어져 위험하다고 폐쇄 이유를 밝혔다. 시월 나머지 구간은 정상적으로 이용할...

    메트로밴쿠버 간선도로 제설안돼 통행 어려움

    메트로밴쿠버 시내 상당수 도로가 제설 작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아 시민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밴쿠버 시청은 16일 "운전하지 않아도 된다면 가급적 하지 말라"라며 "운전시에는 적절한 타이어를...

    영어 구사력, 이민 첫 해에 소득 C$1만 차이 만들어

    이민자의 캐나다 공식언어 구사력은 이민 정착의 중요한 요소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이민 후, 2017년 세금 정산을 한 이민자 사이에서 공식언어인 영어나 불어 구사력에...

    캐나다 제조업 장기 침체로 고용 충격

    캐나다 통계청은 제조업 고용감소 충격이 발생하고 있다고 15일 관련 보고서를 발표했다. 캐나다 국내 제조업 고용은 2000년대 초반부터 침체기에 접어들었다. 통계청은 "제조업은 상대적으로 교육 수준이...

    16일 대부분 학교 정상 수업

    메트로밴쿠버 내 대부분 공립학교는 16일 정상 수업을 진행한다. 대부분 교육청이 정상 수업을 결정한 가운데, 미션과 칠리왁 교육청만 휴교를 결정했다. 대학∙칼리지도 대부분 정상 수업한다. 캐나다 환경부는 16일 2~4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