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 요즘 돈 많이 버는 업종∙지역은 따로 있다

농장 근로자를 제외하고 캐나다 국내 근로자 평균 주급은 1년 전보다 1.8% 오른 7월 기준 C$970이라고 캐나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했다. 평균 주간 근무시간은 32.6시간으로 지난해와 변화가 없었다. 주급은 10대 업종 중 숙박∙식당을 중심으로 6개 업종에서 올랐다. 반면에 건설 주급은 감소했고, 교육과 제조, 소매 주급은 변화가 거의 없었다. JoyVancouver 권민수

숙박∙식당업 주급 지난해보다 6.8% 올라

숙박∙식당 평균 주급은 C$387로 지난해 7월보다 6.8% 올랐다. 통계청은 지난해 7월 관련 업종 주급이 유달리 낮았다고 지적하고, 올해 2월부터 주급이 오름세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역별로는 브리티시 컬럼비아(BC)와 앨버타 관련 업종 주급이 많이 올랐다. 숙박∙식당 평균 주급이 다른 업종에 비해 크게 적은 이유는 팁은 주급 통계에 들어가지 않기 때문이다. 또 BC는 9월 15일부터 시간 당 최저 임금 기준을 올려, 최저 임금을 받는 비율이 높은 식당 주급이 향후 9월 통계에서 올라갈 전망이다.
도매 역시 기계, 장비, 자재 공급 업체를 중심으로 주급이 5% 오른 평균 C$1,200로 집계됐다. 도매 주급은 연초 1분기에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행정∙지원 평균 임금은 3.8% 오른 C$798이다. 세부적으로는 주로 고용 업무 관련 주급이 올랐다.
전문 과학∙기술 평균 임금은 2.7% 오른 C$1,346로, 주로 업종 내에서도 최고 임금 대우를 받는 컴퓨터 시스템 디자인과 관련 서비스 직종에 임금이 많이 올랐다.
병원 근로자 주급을 중심으로 보건∙사회복지 주급은 2.1%오른 C$882이다. 주로 캐나다 동부 지역에 속하는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PEI), 노바스코샤, 퀘벡 관련 직종 주급이 올랐다.
반면에 건축 주급은 지난해보다 2.4% 내려간 C$1,212로 집계됐다. 주급 감소는 주로 도급 업체 주급 하락이 원인이다. 도급 업체 주급은 2016년 7월에 크게 올랐다가 앨버타를 중심으로 하향 조정됐다.
캐나다에서 요즘 돈 많이 버는 업종∙지역은 따로 있다 biz

BC주가 주급 상승세 주도

캐나다 국내 6개 주에서 7월 주급 상승세가 일어난 가운데, BC주가 상승을 주도했다. 반면에 앨버타, 뉴브런스윅, PEI, 뉴펀들랜드-래브라도(NL)에서는 주급 변화가 거의 없었다.
BC 주급은 지난해보다 3.3% 오른 C$941다. BC 주내 교육과 도매, 운송 및 창고가 주로 BC주 주급 인상에 기여했다.
매니토바 주급은 2.6% 오른 C$909로, 역시 인상 분야는 BC와 같다.
퀘벡 주급은 2.5% 오른 C$897로 보건 및 사회복지와 전문 과학 기술에서 인상이 두드러졌다. 노바스코샤 주급도 2.1% 오른 C$862로 집계됐는데, 주내 서비스 분야에서 가장 비중이 큰 보건 및 사회복지 분야 인상이 주원인이다.
서스캐처원 주급은 1.9% 오른 C$1,003으로 운수∙창고 상승이 금융∙보험 하락을 상쇄한 결과다.
온타리오 주급은 1.4% 오른 C$984로, 2017년 들어 지역 주급은 안정세를 보였다. 온타리오에서는 전문 과학 기술과 도매 분야 주급 상승이 두드러졌다.
캐나다에서 요즘 돈 많이 버는 업종∙지역은 따로 있다 province

고용 근로자수 지난해보다 30만명 늘어

캐나다 국내 고용 건수는 6월에서 7월로 넘어오면서 큰 변화는 없다. 한 달 사이 업종별 고용 동향을 보면 교육은 증가한 반면 숙박∙식당과 광산∙유전∙가스정은 줄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캐나다 고용은 30만0,300건(+1.9%)이 증가했다. 고용이 업종별로 고르게 증가한 가운데, 교육(+3만6,400건 또는 2.9%), 보건∙사회복지(+3만5,100건 또는 +1.9%)에서 증가가 두드러졌다. 주 별로는 BC주가 고용을 주도해, 1년 새 고용건수는 6만6,600건 증가(+3.1%)했다. 반면에 NL(-1.1%)과 서스캐처원(-0.6%)에서는 고용이 줄었다.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