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친홍콩대 친중국 밴쿠버에서도 갈등 커져

    친홍콩대 친중국 밴쿠버에서도 갈등 커져

    -

    기사 상단광고

    지난 5일 리치먼드 에버딘 몰에서 홍콩 시위 지지자가 친중 발언을 한 행인에게 항의하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자료원=Ar gong/youtube


    캐나다 국내에서도 홍콩 시위 지지자와 중국 지지자 사이에 갈등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 5일에는 홍콩 시위 지지자가 친중 발언을 한 이들에게 항의하다가 리치먼드 애버딘 몰에서 리치먼드 관할 연방경찰(RCMP)에 체포돼 끌려나갔다.

    중국계 언론인 마리나 첸씨(가명)와 데이빗 람씨(가명)에 따르면 중국계와 홍콩계 사이에는 큰 입장 차이가 있다.
    밴쿠버 중국계 언론 중 규모있는 회사의 기자인 첸씨는 “본토 중국인은 홍콩이 ‘어머니’ 중국에서 영국에 납치됐다가 ‘돌아온 아이’로 보며, 홍콩계는 중국인의 일원으로 살아가야 한다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첸씨는 “중국계는 홍콩계의 시위를 일종의 ‘반항’으로 여기는 경향이 있다”라며 “타문화에 입양됐던 아이가 원래 부모와 하나의 가족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내부적 갈등’으로 홍콩 시위를 파악하고 있으며, 여기에 대한 ‘외세의 개입’이나 ‘섯부른 외국인의 참견’을 배제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천안문 민주화 운동 이후 반중 입장인 데이빗 람씨는 “홍콩계는 ‘이미 장성한 성인’이며 중국의 공산 독재 정부에 대응해 본토에 살아남은 마지막 민주주의의 요람 또는 전혀 다른 나라”라고 말했다.

    람씨에 따르면 밴쿠버에서 친홍콩 시위는 상당히 조심스럽다. 람씨는 “중국 정부가 중국 내 사업체를 가진 홍콩계에게 압력을 행사하고 있고, 특히 언론은 광고주 압력이 있다”라며 “일종의 블랙리스트에 들지 않기 위해서 홍콩이나 본토에 연관이 있는 사람은 시위에 나서지 않거나 조심스러운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10월 1일 홍콩에서는 중국 건국 70주년 반발 시위에서 18세 청소년이 경찰의 총탄에 맞아 중상을 입었다. 이어 10월 4일에는 복면 금지 조항을 들고나와 정부에 대한 홍콩계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이 가운데 주로 주말에 캐나다라인 애버딘역 근처에서는 친홍콩 시위대와 친중국 시위대가 모이고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봄바디어 회사 생존 위해 주요 사업 매각안 연달아 발표

    캐나다 항공∙교통 제작회사 봄바디어(Bombardier)가 프랑스 알스톰(Alstom)에 전철 부분 매각 가능성을 17일 발표해 주목 받고 있다. 앞서 봄바디어는 U$90억 규모 채무 상환을 위해 회사 내 가장...

    소품점 피어원 임포츠, 파산보호 신청으로 매장 문 닫는다

    주택 소품과 가구점 피어원 임포츠(Pier 1 Imports 이하 피어원)가 17일 파산보호 신청을 하고 캐나다 국내에서는 폐점을 발표했다. 텍사스 포트워스에 본사를 둔 피어원은, 법정 관리하에 매장을...

    메이플리지 차량 훼손범 주의

    리지 미도 관할 RCMP(캐나다 연방경찰)는 17일 메이플리지에서 차량 25대를 훼손한 남성 사진을 공개하고 주민의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 속의 남성은 15일 밤부터 16일 이른 새벽 사이...

    추억의 이 장난감, 캐나다 회사가 만든다

    가끔은 의외의 제품을 캐나다 회사에서 만든다. 에차스케치(Etch A Sketch)는 토론토에 본사를 둔 스핀 마스터(Spin Master)사가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나이 든 사람에게도 에차스케치는 추억의 장난감이다. 처음 출시는...

    중국 방문 여성, 코로나19 감염자로 나타나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내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새로 발생했다. 닥터 보니 헨리 BC주 보건 책임자(PHO)는 14일 최근 중국 상하이를 다녀온 30대 여성이 코로나19 감염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