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주말, 밴쿠버에 유람선 인파 예고

    주말, 밴쿠버에 유람선 인파 예고

    -

    기사 상단광고

    이번 주말 밴쿠버 다운타운에는 유람선 승객 3만명이 하선할 예정이라고 밴쿠버항 관리공단이 20일 발표했다.
    유람선 탑승객들은 캐나다 플레이스를 중심으로 웨스트엔드 지역에서 주로 관광과 식사를 할 예정이다.
    21일에는 골든 프린세스호 등 3척이 1만6,000명을 태우고 밴쿠버항에 입항한다.
    22일에는 1만4,000명을 태운 셀레비티 이클립스호 등 3척이 들어온다.
    유람선 승객들은 밴쿠버 시내 접객 업소에는 큰 손들이다.
    한 척이 입항할 때마다 수백만 달러의 상품 및 서비스 구매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밴쿠버에 입항하는 유람선 승객은 2018년보다 2019년에 약 21% 증가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써리 시내, 새 종합병원 건설 예고

    써리 시내 인구 증가에 맞춰 두 번째 지역 종합 병원을 건설할 예정이라고 9일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가 발표했다. 두 번째 종합 병원은 콴틀란 폴리테크닉 유니버시티 옆에...

    캐나다 국내, 초기 이민자 실업률 폭증

    캐나다 국내 실업률이 최근 다시 높아진 가운데, 이민자 취업 상황도 어려운 거로, 캐나다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드러났다. 캐나다 전체 실업률은 11월 기준 5.2%, 이민자...

    크리스마스 분위기 즐기는 밴쿠버 산책 어떨까?

    매년 12월이면 메트로밴쿠버 곳곳에 크리스마스 장식이 자리 잡는다. 때로는 집 근처에 가벼운 마음으로 이웃의 정성을 구경하러가거나, 혹은 연말을 보내며 가족 사진을 찍으로 찾아가는 명소들을 지도에...

    “상품권도 좋다” 캐나다인 84%

    캐나다인 84%는 연말 선물로 상품권을 선호하는 거로 나타났다. 쇼핑 리베이트 전문 라쿠텐이 9일 공개한 설문 결과다. 상품권은 크게 정성이 들어가지 않은 선물이라는 의견은 소수다. 70%도 상품권이...

    2019년, 캐나다인의 식당 취향은?

    식당예약 서비스 업체인 오픈테이블은 캐나다 국내 100대 식당을 선정해 9일 발표했다. 밴쿠버에서는 오스테리아 살비오 볼페가 "맛과 시각적인 면에서 감탄을 자아냈다"라며 상위권에 올랐다. 토론토에서는 줄리에타(Giulietta)가 "이탈리안 이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