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호건 BC주수상 “주수상직 퇴임” 발표

존 호건 BC(브리티시 컬럼비아)주수상이 28일 주수상직에서 물러날 계획이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BC주가 높은 생활비와 기초 진료 수요 압력을 포함해 풀어야 할 과제가 많은 가운데, 주수상 자신의 건강에 대한 자신이 없어 주수상 직에서는 물러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물러나는 시점은 후임자가 결정될 때까지로 한정했다.

주의회내 다수당 대표가 주수상직을 맡기 때문에, 집권 BC신민주당(BC NDP)은 추후 전당대회를 통해 주수상직을 맡을 당대표를 선출할 전망이다. 차기 주수상은 다음 주총선까지 약 2년간 활동하게 된다.

호건 주수상은 “두 번째 임기 중반에 이른 지금, 앞으로 2년 이상 지도자가 집중해야 할 막대한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라면서 “지금은 암에서 자유롭고, 많은 에너지가 있지만, 앞으로 2년 후에는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만 한다”라고 밝혔다.

랭포드-후앙드푸카 선거구를 대표하는 주의원(MLA)직은 계속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호건 주수상은 “주수상은 내가 기대했던 일은 아니지만, 내 인생에 영광이었다”라면서 “지난 5년간 우리는 서로를 보살피며 많은 일을 함께해냈다. 이 일은 계속 승계된다”라고 말했다.| JoyVancouver © | 권민수

존 호건 BC주수상 퇴임 성명 전문

2022년 6월 28일.

Premier John Horgan has issued the following statement:

“Over the last couple of days, our cabinet has met to seek solutions to the challenges people face in British Columbia.

“These include the high cost of living and the stresses on primary care. Working to make life better for people is why we are here and that continues to be my focus.

“As we reach the mid-point of our second term, it is clear the tasks ahead of us are enormous and will require a leader focused on the next two years and beyond. A second bout with cancer and dozens of radiation treatments has led me to take stock.

“I am proud to say I’m cancer free. While I have a lot of energy, I must acknowledge this may not be the case two years from now.

“Therefore, I have decided not to run again in the next election.

“Once again, I want to thank the health-care professionals who helped me through this journey. They do incredible work under difficult circumstances.

“I also want to thank the many British Columbians – from every walk of life and from all political persuasions – who offered their best wishes.

“I will stay on as Premier until my successor is chosen. I will continue to do my level best to make politics work for people. This includes pushing the federal government to fund their fair share of health-care costs so we can make our public health-care system work better for everyone.

“I am looking forward to reconnecting with my neighbours as the MLA for Langford-Juan de Fuca.

“Being Premier is not a job I ever expected to have, yet it’s been the honour of my life.

“In the last five years, we’ve accomplished a lot by working together and caring for each other. The work continues.”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