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식백과(2) 50년 전, 캐나다는 UFO착륙장을 공공연하게 건설했다.

67년 UFO착륙장 개설 축하행사에는 당시 캐나다 국방장관도 참석했다고.

캐나다UFO 연구회(Ufology Research)란 단체 공개자료를 보면 2016년에 캐나다 국내에서 UFO 1,131건이 목격됐고, 이 중 4%는 과학적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목격담이다. 문제는 캐나다인이 열린 마음과 관용으로 친절하게 UFO 조종사를 위해 마련한 착륙장에, 최소한 지난 50년간은 착륙할 생각이 없어보인다는 점.

많은 캐나다인 일부는 외계인 존재를 믿고, 또 외계인과 지구인이 소통하려면 지구인이 일정 수준 과학력에 도달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이런 생각을 바탕으로 한 설정은 영화 스타트렉에도 등장한다.  영화판 Startrek: First Contract에 이 줄거리가 포함돼 있다.해당 시리즈에서 벌칸 성인은 지구인이 워프(warp)가 가능해지자 교류하자고 나타난다. ⓙⓞⓨ Vancouver

P.S: 몰라도 되는 “잡식 백과”. 조이밴쿠버가 철저한 이성으로 연구 및 조사로 쓰는 상식 백과 시리즈가 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