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보험 BC가 가장 비싸다" ICBC독점 폐지 주장

시민단체 캐나다납세자연맹(Canadian Taxpayer Federation 약자 CTF)이 연달아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자동차 보험 독점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현재 자동차를 소유한 BC주민은 번호판을 유지하려면 ICBC(BC차량보험공사)에서 기본 차량 보험을 들어야 한다. 보험 중 선택 보장(optional coverage)은 ICBC외 다른 업체도 선택할 수 있지만, 상당 수 주민은 이 사실을 모르고 ICBC보험을 이용하고 있다.
CTF는 ICBC독점 구조를 폐지하고, 경쟁을 허용하라며 연대 서명을 받는 중이다. 크리스 심스(Kris Sims) CTF BC지회장은 27일 “언스트앤 영 보고서를 보면 BC운전자는 2016년 평균 C$1,550을 보험료로 냈다”며 “이번에 발표한 새 인상률을 적용하면, 올해 BC주민은 평균 C$1,680을 부담한다”며 “ICBC보험료는 캐나다 국내에서 가장 비싸다”고 지적했다.
CTF는 1973년 주정부 산하 공사로 설립한 ICBC의 보험료 계산 방식이 구태의연하다고 주장했다. CTF는 이달 초 성명에서도 “다른 위험한 운전자 과실을, 안전을 지키는 운전자에게 분담시키는 현재 구조는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JoyVancouver ?
[icon name=”external-link-square” class=”” unprefixed_class=””]CTF: 존 호건 BC 주수상에게 자동차 보험 시장 개방 촉구하는 사이버 연대 서명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