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온타리오주 트렌튼 공군기지에 도착

▲ 임현수 목사 대변인 리사 박씨가 공개한 사진. 캐나다 군용기에서 내린 임현수 목사가 손녀를 안고 있다.
북한에 억류됐던 캐나다 국적 임현수 목사(62)가 캐나다 토론토에 자택으로 12일 귀환했다. 캐나다 군용기를 타고 트렌튼 공군기지에서 내렸다. 임 목사 아들 제임스 임씨는 12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귀국 순간을 전했다.
“아버지가 비행기에서 내리시는 모습을  봤을 때, 처음에는 실감이 나지 않았습니다. 2년 반 만에 정말 큰 기쁨이었습니다. 가장 먼저 아버지를 포옹한 건 어머니였구요. 그 모습을 보면서, 머릿속으로는 여러 번 이 순간이 어떨지 상상했었지만, 상상과는 정말 다른, 상상보다 훨씬 더 기뻤습니다. 아버지는 저를 제치고 제 딸을, 손녀부터 껴안으셨어요”
임씨는 기자회견에서 임 목사가 12일 오전 귀국 후 자택에서 휴식 중이라고 밝혔다. 임씨는 임목사가 건강한 상태이지만, 추가 건강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JoyVancouver.com 권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