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29일 (목요일)

“일본, 고농도 방사성 폐기물을 캐나다에 파묻으려 한다” CBC보도

일본이 캐나다로 고농도 방사성 폐기물을 보내 매장하려고 했다는 보도 내용이, 캐나다인 사이에 반대 여론을 일으키고 있다.

캐나다 공영방송 CBC는 1일 일단의 클라이언트가 쟝 크레티엥 캐나다 전총리가 법률 고문인 법무법인 덴턴스(Dentons)에 방사성 물질 매립에 관한 검토를 2019년에 의뢰해왔다고 보도했다. 크레티엥 전총리는 방사성 폐기물 처리에 캐나다의 동부, 래브라도 지역이 적합하다는 답변을 변호사의 업무 수행이었지만, ‘전총리’ 직함을 써서 보냈다.

이 일단의 클라이언트에 대해 CBC는 “정치적 연결관계가 있는 일본 홍보회사 대표”라면서, 이 대표가 크레티엥 전총리로부터 적합하다는 이메일을 받은 후에 다시 연락해 “관련 정보가 누출되지 않게 최고의 주의를 기울여 달라”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정부 채널 이용하지 않은 외교적 결례

이어 CBC가 입수한 이메일에 따르면 덴턴스 관계자는 자유당이 2019년 연방 총선에서 재집권을 하게 된 점과, 크레티엥 전총리가 자문으로 임명된 점을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소식’이라며 전달했다. 이어 해당 클라이언트는 4월 경 캐나다를 방문해 매립 가능지를 둘러보기로 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연기했다.

CBC는 한 핵 전문 컨설턴트의 말을 인용해, 이런 거래는 외교적 공식 채널로 이뤄져야 하는데, 소규모의 고위자들이 사실을 감추고 거래하려 했다는 점에 대해 문제로 지적했다.

크레티엥 전총리는 CBC와 인터뷰에서 덴턴스 변호사로 클라이언트와 대화가 오간 건 인정했지만, 캐나다 정부에게 관련 사항 전달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경제산업상이 부인 발표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상은 “일본 정부가 해외에 처분을 검토 중이란 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각국 처분이 국제 조약으로 규정돼 있어 논의는 가능하나, 국가가 관여하지는 않고 있다”라고 설명했다고 일본 닛케이 신문이 6일자로 보도했다.

한편 일본은 11년 전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고농도의 방사성 물질로 오염된 물을 모아 두고 있으며, 일본 정부는 해당 처리 방향에 대해 국제사회의 압박을 받고 있는 중이다. 일본에서는 해양 방출을 검토하고 있다. 이 가운데, 캐나다에 접근해 고농도 방사성 물질의 매장을 비밀리에 논의했다는 점 때문에 캐나다인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캐나다의 방사성 물질 폐기장(방폐장)은 총 16곳이 있으나, 뉴펀들랜드-래브라도 지역에는 없다. 또한 브리티시 컬럼비아(BC)는 핵 모라토리엄(핵 금지) 구역으로 핵발전소나 핵물질 취급을 금지하고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