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의사 거치지 않고 간염/성병 검사받는 방법

    의사 거치지 않고 간염/성병 검사받는 방법

    -

    기사 상단광고

    BC주민을 대상으로 성병 등 남에게 말하기 어려운 질환 진단을 의사나 간호사를 보지 않고, 무료 검사해주는 온라인 서비스가 5주년을 맞이했다.

    BCCDC(브리티시컬럼비아 질병통제청)은 25일 GCO서비스(GetCheckedOnline)가 5주년을 맞이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서비스는 성병과 혈액매개감염(STBBI) 검사 제공에 특화돼 있다.
    검사 대상은 클라미디어, 임질(gonorrhea), 매독(syphilis), HIV와 C형 간염이다. 메트로 밴쿠버와 밴쿠버 아일랜드 등 일부 지역 거주자에게만 제공된다.

    온라인 등록 후, 임상검사 센터에 샘플 제출

    검사 희망자는 일단 서비스에 등록하기 위해 초청 코드를 받아야 한다.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질병통제청의 성병 클리닉을 예약 방문해 받을 수 있다.

    회원 등록 후에는 인근 지정 라이프랩(Lifelab, 임상검사 제공업체)를 방문해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의사의 검사 소견서가 필요없다.

    또는 검사 키트를 받아올 수 있다. 검사키트를 받았으면, 지시 사항대로 체액을 채집해 라이프랩에 제출하도록 돼 있다. 검사 결과는 온라인으로 7~12일 후 확인할 수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