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국적을 얻으려는 원정출산 문제

영토 내에서 태어나면 국적을 주는, 현재 캐나다의 속지주의 국적 정책에 대해 캐나다인 40%는 찬성 33%는 반대하고 있다.
속지주의 정책 찬반 여론을 알아보는 이유는 최근 원정출산이 사회 이슈이기 때문이다.
오는 2019년 10월 21일 예정인 연방총선에서 원정출산 관련 공약이 등장할 가능성도 크다.
여론조사 기관 앵거스리드가 14일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속지주의와 원정출산을 구분해 캐나다인 사이에 견해 차이가 있다.
방문비자로 입국 후 출산해 아이는 캐나다 국적을 받아가는 원정출산에 대해서는 64%가 시민권을 주지 말아야 한다고 본다.
또한 10명 중 6명(60%)이 원정출산 제한을 위해 정부가 조처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앵거스리드 여론조사를 보면 속지주의를 유지하나, 부모의 자격 기준을 두는 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건 양쪽 부모가 영주권자일 때(92%)이다.
이어 부모 한 명이 캐나다 시민권자일 때(88%), 부모 한 명이 캐나다 영주권자일 때(82%), 부모 양쪽이 근로허가가 있을 때(55%) 순으로 시민권 부여 지지여론이 높다.
부모 양쪽이 유학 비자가 있을 때(40%)는 반 이하의 지지를 받았다.
현재처럼 부모 양쪽이 관광 비자일 때와 산모만 캐나다 관광 비자 일때도 아이에게 시민권을 주어도 된다는 여론은 각각 24%에 불과하다.
원정출산에 대한 의견은 지지정당과 나이에 따라 차이가 있다.
보수당(CPC) 지지자는 원정출산을 문제로 보는 경향이 두드러진 반면, 자유당(LPC)과 신민주당(NDP)은 그렇지 않았다.
55세 이상은 문제로 보는 비율이 높지만, 35세 미만은 그렇지 않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