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부모, 아이들을 빈틈없이 관리해서 문제?

갤럽 "어떤 지시 없이 자녀 주도로 노는 시간도 중요하다"

요즘 부모는 아이들을 빈틈없이 관리한다. 음악교습, 단체 스포츠, 학원은 북미에서도 아이들 일상이다. 또래 중에 앞서가는 아이를 만들려는 희망이 방과 후 시간에 아이들 스케줄을 부모가 채우게 만드는 주배경이다.
이 가운데 목제 장난감 제조업체 멜리사앤덕(Melissa & Doug)은 갤럽과 조사를 통해, 아이 주도 놀이 이점을 주목하라는 자료를 5일 발표했다. 해당 자료는 “누군가 가르쳐주지 않고, 아이가 스스로 주도해 상상력을 발휘하며 놀 때, 문제해결 능력과 협력, 학업 성공에 기초인 창의력과 활력 개발에 근본적인 촉매로 작용한다”고 지적했다.
맬리사앤덕은 갤럽과 함께 10세 이하 자녀를 둔 캐나다, 미국, 영국, 호주 4개국 부모 4,00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몇 가지 결론에 도달했다.

“놀이의 힘을 부모가 충분히 이해 못한다”

… 단체 스포츠나 교습 활동보다 지침 없는 자발적 놀이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부모는 적었다. 아이 주도의 놀이가 자긍심, 사회성, 활력 개발과 연관있다는 연구결과를 아는 부모는 소수였다. 단 아이 주도 놀이가 창의력과 문제해결 능력 개발에는 도움이 된다는 사실은 인지하고 있기는 했지만, 이 부분을 부모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지는 않았다.

“집안에서 노는 데, 노는 게 아니다?”

… 스크린이 놀이를 대신하고 있다. 아이가 스크린이나 전자기기를 가지고 노는 데 들이는 시간은 주당 19~21시간에 달한다. 스크린을 보지 않고 실내에서 노는 시간은 주당 15~17시간으로 더 적다. 결과적으로 스크린은 지침 없는 아이 주도 놀이에 가장 큰 방해물이 되고 있다. 부모들은 자녀가 스크린을 쳐다보고 노는 걸 가장 선호하지 않는 데도, 실제 사용 시간은 상당히 길게 나타났다.

“스크린에 지배당하는 아이 걱정스럽다”

… 부모 ⅔는 아이 전자기기 사용시간이 지나치게 길다는 우려를 표시했다. 주로 자녀가 하루 3시간 이상 스크린을 보는 부모는 자녀가 학업을 따라가지 못할까 봐 우려했다. 학업을 따라가지 못하면, 다른 아이와 문제를 일으키거나, 그 자체가 상당한 스트레스라고 보고 있다.

“지루함은 기회가 아니다?”

… 아이를 지루하게 놔두면 좋다고 생각하는 부모는 5명 중 1명에 불과하다. 대부분 부모는 아이가 지루해하면 무엇을 하라는 간섭을 하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이런 부모 간섭은 아이들이 스스로 문제를 해소하는 능력 개발을 막는 요인일 수도 있다.
장난감 회사 창업주이자 여섯 아이를 둔 엄마 멜리사 번스테인(Melissa Bernstein)씨는 “요즘 아이는 전에 없는 압박과 불안, 우울함을 경험하고 있는데, 이 모든 게 자신감과 활력, 독립성, 연결성, 자존감과 관련돼 있다”고 지적했다. 번스테인씨는 “가장 강력한 교육은 간단하게 종종 아이에게 스스로 일을 할 시간과 자유를 주면 일어날 수 있다”면서 “비 오는 날 자기 생각대로 빈 캔버스를 채우거나, 자기 호기심에 따라 독창적으로 행동할 수 있게 해보라. 우리는 우리가 아이들을 지루함이나 뒤떨어지는 상황에서 보호한다고 믿지만, 실제로는 자신과 자신의 열정과 목적을 발견해 볼, 열린 결말이 있는 경험을 막는 행동일 수 있다”고 말했다.
브랜든 버스티드(Brandon Busteed) 갤럽 교육부문 대표는 “4개국 부모가 놀라울 만큼 일치하는 결과를 보였다”며 “부모는 자녀가 지루해하는 걸 좋아하지 않고, 자녀의 개발에 놀이의 중요성을 완전히 인지하지 못했으며, 전자 기기에 아이가 쓰는 시간을 걱정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버스티드 대표는 “이번 설문 결과를 토대로 부모들이 좀 더 아이 주도 놀이에 관심갖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JoyVancouver ?
참고: 갤럽 관련 보고서 내려받기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