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샤와 GM 공장 전경. 사진=GM

제너럴 모터스(GM)가 25일 캐나다 온타리오 오샤와 공장 폐업방침이 확인돼,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26일 트위터에서 “GM 매리 배라(CEO)에게 어제 폐쇄에 대한 깊은 실망감을 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트루도 총리는 덕 포드 온타리오 주수상과 폐업으로 영향을 받게 된 오샤와 지역과 주민 지원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토론토 동쪽에 있는 오샤와 GM 공장에는 약 2,522명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오샤와 공장은 1953년 처음 문을 연 이래 65년 만에 문을 닫게 됐다. 해당 공장은 최근 7년간 쉐보레 이쿼녹스를 조립했고, 지난 해 2월부터 GMC 시에라와 쉐보레 실버라도 더블 캡 픽업트럭 최종 조립을 해왔다.

공장 근로자가 소속돼 있는 노조, 유니포(Unifor)는 25일 성명에서 “정확한 내용을 회사로부터 통보받지는 못했으나, 2019년 12월 이후에 오샤와 공장에서 생산 작업은 없다고 한다”라고 발표했다. 이 발표로 GM의 폐업 방침이 공식발표 전에 캐나다 국내에 알려졌다. 노조는 “2016년 근로계약 협상 중 약속한 내용을 근거로 이와 같은 발표는 받아들일 수 없으며 사 측의 (계약) 준수를 요구한다”라고 덧붙였다.

GM은 26일 오전 캐나다 오샤와 공장과 미국 내 공장 2곳, 총 3곳의 공장을 2019년 12월까지 폐업하고 총 5,600명을 감원한다고 발표했다. GM은 전체 인원의 15%를 감원하면서, 승용차와 일부 SUV 생산을 중단할 방침이다. 생산 중단 예고 차종은 쉐보레 임팔라, 크루즈, 볼트와 뷰익 라크로스, 캐딜락 XTS와 CT6다.| JoyVancouver 🍁 | 권민수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