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홀 실제 사진
인류 역사상 최초로 촬영된 블랙홀. 사진=Event Horizon Telescope

인류 역사상 최초로 발견한 블랙홀 사진이 10일 공개됐다.
사진은 세계 각지에 있는 8대 이벤트호라이즌 망원경(EHT) 프로젝트팀이 촬영한 신호를 취합해 이미지화한 것이다.
지구에서 5,500만 광년 떨어져 있는 이 블랙홀은 처녀자리에 있는 M87 은하 중심부에서 발견됐다.
그간 블랙홀을 발견하기 어려웠던 이유는 초거대 질량 블랙홀이라도, 천문학적으로 봤을 때 매우 작은 물체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라고 EHT는 설명했다. 이 블랙홀의 질량은 태양의 65억배다.
사진의 검은 부분은 실제 블랙홀보다 2.5배 큰 블랙홀의 그림자이며, 그 속에 있는 블랙홀은 지름이 약 400억km에 약간 못미친다.
빛의 테는 중심의 블랙홀에 의해, 이벤트 호라이즌(사건의 지평) 너머로 빨아들여지기 전까지, 거의 빛 속도로 가속된, 초고열 상태의 가스와 먼지다.
셰퍼드 S. 돌먼 하버드와 스미소니언 천문학센터의 EHT프로젝트 책임자는 “한 블랙홀의 사진을 최초로 촬영했다”라며 “200명 이상의 연구원으로 구성된 팀이 탁월한 과학적 성취를 이뤄냈다”라고 말했다.| JoyVancouver 🍁 | 권민수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