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예방 접종 기록 확인 차 부모에게 연락"

    “예방 접종 기록 확인 차 부모에게 연락”

    -

    기사 상단광고

    2019년 9월 초중고교 개학 후, 예방 접종 여부를 보고하라거나 확인하는 보건청이나 학교의 문의 전화를 일부 학부모가 받을 수 있다.

    이러한 조치는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가 올해 7월 예방 접종 기록 확인을 의무화하는 법을 발효했기 때문이다. 기록에 문제가 없다면 관련 연락을 받지 않는다.

    이전에도 이미 대부분 교육청이 의무적으로 입학생과 전학생에게 예방 접종 확인 양식을 요구해왔다.

    대게 유치원에 입학할 때 예방 접종 확인 양식을 작성해 내게 돼 있다.
    주정부는 해당 기록을 한 번 더 검토해, 예방 접종 내용 미비 여부를 확인하도록 했다.
    올해 초에 홍역 확산과 관련해, 예방 접종 기록 확인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대게 BC출생 아동에게는 아동보건기록부인 Child Health Passport가 주어지며, 여기에 부모가 예방접종 기록을 적어 놓도록 돼 있다. 이후 아이가 입학 할때 교육청에 예방 접종 확인 양식을 작성해 내게 된다. 보통 6학년 때 HPV나 홍역 예방 접종을 학교에서 무료로 받게 된다. 이 때도 부모가 확인해 기록을 남겨주는 게 좋다.

    유학생은 경우에 따라, 예방 접종 기록의 영문 번역 서류를 요구하기도 한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리치먼드 오벌 스케이트장 주말 무료 개방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10주년 기념으로 리치먼드 올림픽 오벌 경기장이 가족 무료 입장 행사를 한다. 무료 스케이트장 이용과 함께 올림픽 체험관 구경과 빙속(스피드스케이팅) 시범, 캐나다 올림픽...

    토론토 월세 캐나다 1위, 밴쿠버는 2위

    2월 새 입주자를 찾는 집주인이 제시한 중간 가격은 밴쿠버 시내 침실 1개형은 C$2,150으로 1년 전보다 3.4% 올랐다. 주택 임대정보 전문 패드맵퍼가 발표한 수치로, 현재 살고있는...

    캐나다인이 집안 일 나눠서 하는 방법

    캐나다 부부가 집안일을 어떻게 나눠서 하는지 캐나다 연방통계청이 분석한 결과, 설겆이나 식료품 쇼핑, 경조사 챙기기, 청소는 남녀가 거의 동등하게 나눠서 하고 있다. 여성은 세탁과 식사...

    캐나다인은 대학에서 어떤 전공을 선택했나?

    캐나다 공립 대학교와 칼리지 입학생이 2017/18 학년도 210만명으로 전년보다 1.9% 증가했다. 캐나다 내국인 학생은 단 0.2% (약 3,081명)가 증가했으나, 유학생은 15.6% (약 4만명)가 증가했다고 캐나다...

    내 집 마련 문턱 다시 낮추는 캐나다 연방정부

    캐나다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기준이 2020년 4월 6일부터 전면 변경돼 주택마련 대출이 전보다 다소 수월해질 전망이다.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란, 주택 구매가의 20% 미만을 다운페이먼트로 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