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연어 없어 수척해진 BC 불곰 사진 충격

    연어 없어 수척해진 BC 불곰 사진 충격

    -

    기사 상단광고

    브리티시컬럼비아(BC)에서는 가을철 연어 회귀가 일어나야 하지만, 연어가 사라지면서 그리즐리 곰(불곰)이 영양실조 위기에 처해있다. 특히 동면을 앞두고 몸집을 불려야할 시기에 수척해진 곰의 모습이 충격을 주고 있다.
    CNN은 4일 나이트 인렛(Knight inlet)에서 한 캐나다 사진가, 롤프 히커씨가 찍은 사진을 보도했다.
    나이트인렛은 그리즐리 관광으로 알려진 지역이다.

    히커씨는 “브로튼 지역에 사상 최악의 연어 회귀 상황이 일어났다는 내용을 읽었다”라며 “완전히 믿는다. 강에서 단 한 마리의 연어도 보지 못했다”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히커씨는 “곰들이 굶주리고 있어 마음이 무척 아프다”라고 덧붙였다.

    “연어 개체수 대폭 감소는 지구 온난화 탓”

    CNN은 관련보도에서 조이 소컬슨 어업협동조합 대표의 말을 인용해 “기후 변화의 충격이 재난으로 해안 전역에 닥쳤다”라고 보도했다.
    지구온난화로 수온이 올라가면서, 산란을 위해 돌아오는 연어 숫자에 재난이 발생했다는 지적이다.
    또 다른 이슈는 해안 양식이다. 해안에 있는 연어 양식장이 야생 연어에게 질병을 확산시켜 개체수가 줄었다는 지적도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는 2023년까지 일부 양식장 문을 닫게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양식 업계는 과학적 근거가 없는 처사라고 반발하고 있다.
    연어는 곰의 주식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