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23일 (월요일)

“역대 최저 매물로 시작한 2022년” 캐나다 부동산 협회

CREA(캐나다부동산협회)는 2022년은 역대 최소 매물로 시작한 해가 됐다고 17일 발표했다.

2021년 12월 캐나다 전국 주택 매물은 감소한 가운데 매매가 활발했기 때문이다. 12월 주택 매매는 11월 대비 0.2%증가했다.

실거래량은 2020년 12월보다 9.9% 적었지만, 12월 신규 매물이 전월보다 3.2%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 매물을 줄이는 효과를 냈다.

매물 봄철 회복 기대


클리프 스티븐슨 CREA 회장은 “캐나다가 직면한 주택 공급 부족 사태가 더 악화한 상태로 2022년을 시작했다”라면서 “이 때문에 연초 판매감소가 일어나겠지만, 수요가 계속 유지돼, 올해 봄 후반까지는 매물이 많지는 않을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스티븐슨 회장은 “봄철 매물이 등장하기 시작하면, 올해 시장 역시 헤드라인을 장식하게 될 전망이다”라면서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 시장 진입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올해 전망을 전했다.

공급 늘리기 위한 정부의 실질 대응 촉구

숀 캐스카트 CREA 선임 경제분석가도 “캐나다에는 현재 매물로 나온 부동산이 사상 최저 수준이다”라면서 “캐나다가 직면한 주택시장 접근성 문제가 이 때문에 개선보다는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라고 전망했다. 이어 “캐나다 정치인들이 변화를 가져오기 위한 직접적인 행동을 해야 할 때가 됐다”라면서 “전국적으로 주택 건설을 장려해야 하는데, 이는 현재까지 보다 훨씬 많은 숫자로 이뤄져야 한다. 현상 유지로는 변화가 없다”라고 업계의 주장을 전했다.

지난해 주택 가격 지수 26.6% 상승

부동산 거래 전산망인 MLS(멀티플리스팅서비스) 기준으로 가격 지수는 전월 대비 2.5%, 2020년 12월 대비 26.6% 상승했다.

평균 매매 가격은 계절조정을 적용하지 않았을 때, 1년 사이 17.7% 오른 71만3,500달러다. 가격이 가장 높은 메트로밴쿠버와 광역 토론토를 제외하면 캐나다 주택 평균 가격은 56만 달러대로 준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