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기 이륙 전에 깊은 잠에 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 웨스트젯 여객기. 사진=WESTJET

캐나다 항공사인 웨스트젯은 수면제를 복용하고 이륙 전 잠든 승객을 쫓아내 화제가 됐다. CBC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월 13일 스티븐 베넷씨는 의사의 권고대로 토론토발 쿠바행 웨스트젯 항공기에 탑승하자마자 수면제를 복용했다. 그러나 승무원은 깊은 잠이 든 그를 이륙 전 깨우라고 지시했다.

베넷씨는 잠에서 깨서 기내 간호사와 응급대원에게 괜찮다는 진단을 받았고, 의사가 비행기에 탑승해도 좋다고 한 이메일을 꺼내 보였지만 쿠바행 비행기에서 쫓겨났다고 여러 언론과 인터뷰에서 밝혔다. 베넷씨와 가족은 결국 웨스트젯에서 쫓겨난 후, 이틀 후 에어캐나다에 탑승해 목적했던 쿠바 휴양 여행을 다녀왔다. 물론 베넷씨와 가족은 이 일로 이틀간의 휴양 일정을 망쳤고, 별도의 항공료와 토론토에서 숙박비도 들었다.

이 일이 언론에 보도된 후 한 트위터 사용자는 웨스트 젯에 “잠을 자도 돼나? 아니면 쫓겨날 수 있나?”라는 트윗을 2일 남겼다. 여기에 대해 웨스트젯은 같은 날 트위터 답변을 통해 트랜스포트 캐나다(캐나다 교통부) 규정을 들어서 “항공사는 체크인 또는 보딩시 항공기, 승무원 또는 그 자신의 안전에 해로울 수 있어 보이는 이들의 운송이 금지돼 있다”라고 답변했다. 이어 웨스트젯은 “여기에는 음주 또는 약물로 취한 경우도 포함된다”라며 “비행에 적당하지 않은 사람을 평가해 거부하는 건 승무원의 의무로, 안전을 최우선에 두어 결정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 트윗은 베넷씨 사례를 직접 언급한 내용은 아니지만, 시기 상 해당 사건을 염두에 둔 답변으로 보인다.

베넷씨 사건과 관련해 비판적인 의견은, 의학적인 훈련을 받지 않은 승무원이 승객 상태를 판단할 권한이 있느냐는 지적이다. 베넷씨가 밝힌 대로라면 승무원은 간호사와 응급대원의 판단을 무시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베넷씨에게 웨스트젯이 배상해야 한다는 여론도 조성된 상태다. | JoyVancouver 🍁

▼ 웨스트젯의 트위터 문답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