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앨버타, 매독 감염자 60년 만에 사상 최고치

    앨버타, 매독 감염자 60년 만에 사상 최고치

    -

    기사 상단광고

    앨버타주 보건국장이 60년 만에 매독(Syphilis) 감염률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주의를 촉구했다.
    닥터 디나 힌쇼 보건국장은 “새로운 파트너와 보호하지 않은 관계를 맺는 이들은 성병에 취약하다”라며 “성관계가 활발한 이들은 정기적으로 검사받기를 권한다”라고 16일 발표했다.
    2014년 단 161건이었던 매독 진단은 2018년 1,536건으로 급증했다. 보건국은 1948년 이래 최고치라고 지적했다.
    매독은 심각한 질병으로 장애를 남기거나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 태내 감염으로 태아도 위험하게 할 수 있다. 태내 매독 감염은 2014년부터 2018년 사이 22건이었다.
    보건국에 따르면 앨버타 지역 중 에드먼턴에서 진단 사례가 977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앨버타 북부(208건)와 캘거리(206건)에서 많은 편이다.
    매독 일반적인 증세는 감염초기 성기와 항문 주변에 궤양이나 물집을 일으키며, 이후 온몸에 반점이 퍼져나가게 된다.
    사마귀 같은 혹이 성기나 입 안에 생기기도 한다. 근육통, 고열 등을 동반할 수 있다.
    장기간 방치하면 뇌염이나 신경질환, 내부 장기 훼손 등 상당히 심각한 질환으로 발전한다.
    보건 당국은 반드시 초기에 검사하고, 감염이 확인되면 치료받으라고 강력하게 권하고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스탠리파크, 바닷가 산책로에 얼음 주의

    스탠리파크 바닷가 산책로인 시월(Seawall), 라이온스 게이트 브리지부터 시와시락 사이 구간이 16일 폐쇄됐다. 밴쿠버공원관리 위원회는 얼음이 떨어져 위험하다고 폐쇄 이유를 밝혔다. 시월 나머지 구간은 정상적으로 이용할...

    메트로밴쿠버 간선도로 제설안돼 통행 어려움

    메트로밴쿠버 시내 상당수 도로가 제설 작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아 시민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밴쿠버 시청은 16일 "운전하지 않아도 된다면 가급적 하지 말라"라며 "운전시에는 적절한 타이어를...

    영어 구사력, 이민 첫 해에 소득 C$1만 차이 만들어

    이민자의 캐나다 공식언어 구사력은 이민 정착의 중요한 요소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이민 후, 2017년 세금 정산을 한 이민자 사이에서 공식언어인 영어나 불어 구사력에...

    캐나다 제조업 장기 침체로 고용 충격

    캐나다 통계청은 제조업 고용감소 충격이 발생하고 있다고 15일 관련 보고서를 발표했다. 캐나다 국내 제조업 고용은 2000년대 초반부터 침체기에 접어들었다. 통계청은 "제조업은 상대적으로 교육 수준이...

    16일 대부분 학교 정상 수업

    메트로밴쿠버 내 대부분 공립학교는 16일 정상 수업을 진행한다. 대부분 교육청이 정상 수업을 결정한 가운데, 미션과 칠리왁 교육청만 휴교를 결정했다. 대학∙칼리지도 대부분 정상 수업한다. 캐나다 환경부는 16일 2~4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