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버타에서는 파이프라인 반대 함부로 못한다

50대 50. 킨더모건사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 건설을 반대하는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정부와 반드시 해야 한다는 앨버타 주정부의 싸움에서 어느 주 편인지 캐나다인 여론을 물은 결과다.
22일 여론조사 기관 앵거스리드가 공개한 내용을 보면 캐나다 전국 여론은 반으로 갈려 있다.
BC주민은 58%가 BC, 42%가 앨버타 편을 들었다. 다소 앨버타 편도 적지 않은 편이다. 반면에 앨버타 주민은 단 18%가 BC, 나머지 82%가 앨버타 주정부를 지지해, BC보다 더 단결돼 있다.
다른 주 여론을 보면 앨버타 지지가 높은 주는 서스캐처원(70%), 온타리오(53%)가 있다. BC지지가 높은 주는 매니토바(55%), 퀘벡(64%), 대서양연안주들(55%)이다.

“주정부 사이 분쟁은 연방이 처리해야 한다”

주정부 사이 분쟁 사안에 대해 최종 결정을 연방 정부가 내려야 한다고 보는 캐나다인 53%, 주정부가 최종 결정권이 있다고 보는 이는 47%다. 2016년에도 같은 질문에, 연방이 결정해야 한다는 답이 유사한 비율(54%)로 지지를 받았다. 연방정부에 최종 결정권을 줘야 한다는 명제에 대해 BC 주민도 52%가 찬성해, 주정부 권한(48%)을 지지하는 비율보다 높다. 앨버타에서는 연방 결정 지지율이 80%에 달한다. 킨더모건 파이프라인에 대해 연방 결정은 추진 허용이다. 한편 킨더모건 파이프라인에 대한 찬반 여부를 물은 결과, 49% 찬성, 33% 반대, 18%가 의견이 없거나 밝히지 않았다.

파이프라인은 정치 성향의 리티머스?

연방 정치에서 어느 정당 지지냐에 따라 BC 주정부 지지 또는 반대 여론이 갈렸다. 보수당(CPC) 지지자는 81%가 BC 주정부가 잘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유당(LPC) 지지자는 반으로 나뉘었다. 46%가 BC 주정부 지지, 54%가 반대다.
반면에 진보계 신민주당(NDP) 지지자는 58%가 BC주정부를 지지해, 그 비율이 반을 넘었다. 지역 여론차도 크다. 메트로밴쿠버에서는 BC 주정부 지지(63%) 반대(37%)로 비교적 여론이 나뉘어져 있다. 반면에 에드먼턴, 캘거리에서는 BC 주정부 편을 드는 주민 비율이 각각 19%, 18%로 소수다.
관련 설문은 2월 15일부터 19일까지 캐나다인 2,501명을 대상으로 시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BC와 앨버타, 두 주정부가 다투는 이유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