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신규 이민자 중 캐나다 시민권 취득 비율 감소

    신규 이민자 중 캐나다 시민권 취득 비율 감소

    소득, 교육수준 낮을 수록 취득률 낮아

    -

    기사 상단광고

    최근 이민자 사이에서 캐나다 시민권을 취득한 비율이 감소했다고 13일 캐나다 통계청이 발표했다.

    이민 5~9년차 이내에 캐나다 시민권을 취득한 비율은 2016년 기준 60.4%다.

    1991년 최근 이민자 시민권 취득 비율 68.6%나 1996년 75.4%에 비해 감소한 수치다.

    통계청은 시민권 취득 비율이 2006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해 15%포인트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소득과 교육 수준 낮은 층이 시민권 취득 안해

    원인은 이민자 중 소득과 교육 수준이 낮은 이들은 시민권 시험에 응시하지 않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이민자 중 최저 소득층의 시민권 취득률은 1996년 75%에서 2016년 51.5%로 감소했다.

    대졸 이민자의 취득률은 2016년 기준 67.1%, 고졸 미만은 46.9%, 고졸은 55.4%, 대학 중퇴는 60.8%로 학력이 높을 수록 시민권 취득률도 높다.

    또한 영어 원어민이 아닌 이민자의 시민권 취득률도 20년 사이 75.7%에서 55.4%로 급격하게 줄었다.

    영어 원어민 이민자의 시민권 취득률도 79.7%에서 63.4%로 줄었지만, 비원어민만큼은 아니다.

    캐나다 시민권 취득 비용 만만치 않아

    현재 시민권 취득 비용은 18세 이상 성인은 수수료(C$530)와 시민권 권리료(C$100) 포함 총 C$630이 든다.

    18세 미만은 수수료만 C$100을 낸다.

    따라서 부부와 자녀 둘 4인 가정은 C$1,460이 들어 만만치 않은 부담일 수 있다.

    이는 본인이 직접 서류를 제출했을 때 드는 비용으로, 대행 업체등을 이용하면 비용이 더욱 늘어난다.

    시행 시기는 아직 미정이지만, 자유당(LPC) 정부가 집권 2기 공약으로 시민권 수수료 면제를 내걸은 상태다.

    출신 지역에 따른 취득률 격차 보여

    한편 동아시아 출신 시민권 취득률은 1996년 82.9%에서 2016년 44.8%로 급격하게 줄었다.

    통계청은 중국계 이민자가 1990년대 후반부터 중국이 급격한 경제성장을 하기 시작한 후, 캐나다 시민권을 취득하지 않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한편 미국인 이민자의 캐나다 시민권 취득률은 38.4%에서 40.5%로 소폭 증가했다.
    이민 후 이민 10년 미만에 시민권 취득률이 높은 그룹으로는 아프리카(73.8%), 남미(72.5%), 동유럽(71.7%), 서아시아(69.7%) 출신 이민자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써리 시내, 새 종합병원 건설 예고

    써리 시내 인구 증가에 맞춰 두 번째 지역 종합 병원을 건설할 예정이라고 9일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가 발표했다. 두 번째 종합 병원은 콴틀란 폴리테크닉 유니버시티 옆에...

    캐나다 국내, 초기 이민자 실업률 폭증

    캐나다 국내 실업률이 최근 다시 높아진 가운데, 이민자 취업 상황도 어려운 거로, 캐나다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드러났다. 캐나다 전체 실업률은 11월 기준 5.2%, 이민자...

    크리스마스 분위기 즐기는 밴쿠버 산책 어떨까?

    매년 12월이면 메트로밴쿠버 곳곳에 크리스마스 장식이 자리 잡는다. 때로는 집 근처에 가벼운 마음으로 이웃의 정성을 구경하러가거나, 혹은 연말을 보내며 가족 사진을 찍으로 찾아가는 명소들을 지도에...

    “상품권도 좋다” 캐나다인 84%

    캐나다인 84%는 연말 선물로 상품권을 선호하는 거로 나타났다. 쇼핑 리베이트 전문 라쿠텐이 9일 공개한 설문 결과다. 상품권은 크게 정성이 들어가지 않은 선물이라는 의견은 소수다. 70%도 상품권이...

    2019년, 캐나다인의 식당 취향은?

    식당예약 서비스 업체인 오픈테이블은 캐나다 국내 100대 식당을 선정해 9일 발표했다. 밴쿠버에서는 오스테리아 살비오 볼페가 "맛과 시각적인 면에서 감탄을 자아냈다"라며 상위권에 올랐다. 토론토에서는 줄리에타(Giulietta)가 "이탈리안 이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