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시투스카이 곤돌라 "복구에 수백만 달러 든다"

    시투스카이 곤돌라 “복구에 수백만 달러 든다”

    -

    기사 상단광고

    시투스카이 곤돌라(Sea to sky Gondola) 운영사는 12일 뉴스업데이트를 통해 RCMP(연방경찰)가 범죄 가능성을 두고 케이블카 메인 케이블 절단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운영사는 지난 10일 오전 4시30분 경 케이블이 끊어진 후 복구 비용에 대해 “수백만 달러에 이른다”라고 밝혔다.
    운영사는 “초기 조사 결과 메인 케이블과 함께 곤돌라 케빈도 18~20대는 새로 교체해야 한다”라며 “제작사인 도플매이어사와 함께 교체에 걸리는 시간을 조사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곤돌라 이용과 관련해 운영사는 “결혼식과 행사 등 곤돌라 예약을 한 고객과 접촉해, 지역 내 다른 아름다운 장소로, 가능한 장소 교체를 안내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RCMP는 12일 곤돌라가 반달리즘(이유 없는 파괴) 대상이 된 거로 보인다며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시투스카이 곤돌라는 운행 중단 상태로, 이로 인해 관련사에서 일하는 직원 200명 가량이 기약없이 일손을 놓은 상태다.|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스카이트레인 3일간 파업 예고

    스카이트레인 엑스포와 밀레니엄 라인이 10일, 화요일 오전 5시부터 13일 금요일 오전 5시까지 한시적 파업에 돌입한다. 스카이트래인 노조를 대표하는 캐나다공무원노조(CUPE) 7000지부는 10일 오전 5시 이전까지 고용...

    스카이트레인 노조 파업 전 72시간 경고 발표

    스카이트레인 운영 근로자 900명을 대표하는 캐나다공무원노조(CUPE) 7000지부는 6일 파업 전 72시간 경고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72시간 이후 노조는 합법 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 빠르면 다음...

    캐나다 국기가 6일 조기로 게양된 이유

    6일 캐나다 주요 관공서에 메이플리프(캐나다 국기)는 조기로 게양됐다. 조기로 건 이유는 여성 폭력피해자를 추모하며, 행동을 모색하는 날(National Day of Remembrance and Action on Violence Against...

    앞으로 4년, 캐나다 정부의 방향은?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5일 제 43대 연방하원 첫 개원사를 통해 자유당(LPC) 2기 정부의 국정방향을 소개했다. 개원사에서 등장한 국정 방향은 크게 다섯가지 항목, ▲ 기후변화와...

    캐나다 실업률 11월에 급상승

    캐나다 실업률이 2019년 11월, 0.4%포인트 상승해 5.9%를 기록했다. 캐나다 통계청은 11월 고용이 7만1,000건 감소하면서 10월 주춤했던 실업률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1월 캐나다 전체 고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