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새로 문 연 '준 응급센터' 알아두세요

    새로 문 연 ‘준 응급센터’ 알아두세요

    -

    기사 상단광고

    메트로 밴쿠버 거주자가 응급실을 가기에는 부상이 크지 않고, 가정의를 찾기에는 심각하다면 어전트 프라이머리 케어센터(Urgent Primary care centre, 이하 준 응급센터)를 찾아가면 된다. 약자로는 UPCC라고 한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신민주당(NDP) 정책의 일환으로 BC 곳곳에 2018년 말부터 메트로밴쿠버에도 몇 곳이 개설됐지만, 아직 잘모르는 한인들이 많다. 또한 올해말 까지 10곳을 문 열 예정이라고 했지만, 아직 문을 열지 않은 곳이나 인력 또는 내부 시설 관계로 개설이 미뤄진 곳도 있다.

    준응급센터 이용 대상자는?

    준 응급센터 이용대상으로 밴쿠버 코스털 보건청은 ▲염좌(sprains)와 근육파열(strains) ▲자상(cuts), 부상 또는 피부상태 이상 ▲고열(High fever) ▲흉부, 귀, 요도 등의 염증(Infections) ▲천식(Asthma attacks) ▲ 새로운 통증이나 통증 악화 ▲ 탈수증(Dehydration)과 변비(constipation) ▲정도가 심각하지 않은 아동의 질병과 부상이다.

    예컨대 손을 비었거나, 다리를 삐어 통증이 왔을 때, 중이염이 의심될 때, 기침이 멈추지 않을 때 등은 준 응급센터를 찾아가면 된다. 실제로 염좌와 근육파열, 고열 등은 응급실행 대상이 아니라고 당국은 보고 있다.

    응급실에 가야 할 때는 ▲심장마비나 뇌졸중 의심 상황 ▲중독이나 약물/독극물 과다 복용 ▲중증외상(골절 등) ▲의식을 잃을 정도의 머리 부상 등이라고 보건청이 분류하고 있다.

    준 응급 센터는 당장 본인이 등록한 가정의(family doctor)가 없을 때도 이 시설을 이용해 처방전이나 전문의 추천을 받을 수도 있다. 특히 가정의를 찾기에는 상황이 급하거나, 저녁 시간대로 업무 시간이 지났을 때 준응급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단 24시간 운영은 아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메트로밴쿠버와 인근 준응급센터 위치와 정보

    밴쿠버 시내 시티센터 준응급 센터는 월~토요일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일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문을 연다. 주의점은 환자가 많을 때는 다른 병원으로 가라는 권고를 받을 수 있다. 월~토 오후 8시30분 이후나 일요일 오후 3시30분 이후 환자가 몰리면, 응급실이나 다른 시설로 이동해야 한다. 문의: 604-416-1811

    버나비 시내 에드먼즈의 준응급 센터는 평일 오후 5시부터 오후 9시 사이, 토요일은 오후 2시부터 오후 8시 사이, 일요일은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문의: 604-519-3787

    써리 시내 137가(137 St.)에 있는 써리 준응급 센터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인근 주차비용이 발생한다. 문의: 604-572-2610

    밴쿠버 동부의 리치 준응급센터는 10월 중 개설 예정으로 아직 환자를 받지 않는다. 노스밴쿠버의 론스데일 키 인근에도 준응급센터 개설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이다.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