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27일 일요일

복권 1등 두 번째 당첨된 70대 화제

노바스코샤 핼리팩스에 사는 레이먼드 릴링턴씨(70세)는 캐나다인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식스포티나인(6/49) 복권에 7년 전에 1등 당첨되고, 이어 또 다시 홀로 1등에 당첨돼 지난 19일 C$1,740만을 부인 게이 릴링턴씨와 함께 수령했다.

7년 전인 2013년에 릴링턴씨는 C$320만을 상금으로 받았다.

릴링턴씨는 2013년 복권 당첨 후 주위 사람들은 다신 당첨 안될 거라고 했지만, “난 될 거라네”라고 말하며 계속 복권을 구매해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릴링턴씨는 “될 거라는 건 농담이었고, 정말 당첨이 또 될지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릴링턴씨는 두 번 당첨될 확률이 어떻게 되나 궁금해했다.

매회 복권 추첨마다 1,398만3,816분의1 확률로 1등 당첨자가 나온다. 확률은 누적되지 않는다. 즉 자주 산다고 더 자주 당첨될 수 있는 건 아니다. 구매할 때마다 약 1,400만분의 1의 확률에 기대를 걸게 된다.

릴링턴씨는 첫 번째 당첨금으로 이미 은퇴 생활을 보내고 있다. 새 집, 새 차를 사고 꿈꿔왔던 여행도 첫 당첨금으로 이미 했다고.

두 번째, 더 많은 금액의 당첨금으로 가족과 사랑하는 이들에게 ‘진짜 혜택’을 나눠줄 생각이라고 릴링턴씨는 계획을 밝혔다. 릴링턴씨는 슬하에 다섯 자녀와 여섯 손주를 두고 있다.

릴링턴씨가 두 번 당첨된 번호는 2, 17, 32, 37, 39, 42 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