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0일 (월요일)

보수당, 실업자 고용 시 임금 지원 공약

에린 오툴 당대표는 20일 매니토바주 위니펙 유세에서 캐나다 일자리 급증 계획(Canada Job Surge Plan)을 보수당 공약의 일부로 공개했다.
팬데믹 이후 사라진 일자리 100만 건을 놓고,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부문에 집중해 관련 기업의 고용 장려, 규제 부담 해소, 세제 개혁을 통한 근무자 보상을 제공하겠다는 내용이다.

오툴 당대표는 “많은 캐나다인, 특히 여성과 젊은이들이 몇 달 동안 일자리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라면서 “방역 조치 해제에 들어갈 때, 우리의 최우선 과제는 캐나다 모든 지역과, 모든 분야에서 가능한 한 빨리 좋은 직장으로 사람들이 복귀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캐나다 비상 임금 지원(CEWS)이 오는 2021년 10월 종료하면, 향후 6개월 동안 신규 고용된 인력 대상 급여의 최대 50%를 고용주에게 지급하는 캐나다 일자리 급증 계획을 도입하겠다고 약속했다. 임금 보조금은 최소 25% 수준에서 시작한다. 새로 고용하는 근로자가 앞서 얼마나 오랫동안 실직 상태였는지를 고려해, 만약 10개월 이상 실직상태였다면 임금의 50%까지 보조금을 지급한다.

캐나다 일자리 급증 계획은 모든 분야에 적용하지만, 팬데믹 초기에 가장 심하게 타격을 입은 접객 및 관광 업종에 특별히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오툴 당대표는 “캐나다 일자리 급증 계획은 캐나다 전역의 일자리와 미래를 확보하는 계획의 시작에 불과하다”라면서 “자유당, 신민주당, 녹색당은 캐나다인을 다시 일하게 만들 계획이 없다. 우리 보수당은 지난 경기 침체를 해소한 경험이 있고, 이번에도 우리 나라를 불황에게 벗어나게 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