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버스 난동 남성, 경찰에 체포

    버스 난동 남성, 경찰에 체포

    -

    기사 상단광고

    메트로밴쿠버 대중교통 경찰(Transit Police)은 버나비 시내 버스에서 난동 사건을 벌인 남성을 31일 체포했다고 밝혔다.

    해당 남성은 버나비 관할 연방경찰(RCMP)에 다른 정신보건법 위반 사항으로 체포된 상태에서 대중교통 경찰에 인도됐다.

    대중교통 경찰은 수사를 통해 기소 신청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29일 오후 버스에 탑승해 하드윅가(Hardwick St.) 인근 캐나다웨이(Canada Way) 도상 버스 안에서 난동을 부렸다.

    용의자가 버스 문을 발로 차고, 운전사에게 침뱉는 동영상이 공개돼 버스 운전사 근무환경에 우려 여론이 생긴 상태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페이스북에 공개된 버스 안 난동

    https://www.facebook.com/neczarveejane.guidoriagao.5/videos/182660262860607/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