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 C
Vancouver
2020년 3월29일 일요일
밴쿠버 3월 맞이해, 강설 경보
Array

밴쿠버 3월 맞이해, 강설 경보

- Advertisement -

캐나다 환경부가 메트로밴쿠버 일부 지역에 11일 밤 강설경보를 발령했다.

캐나다환경부는 밴쿠버시내부터 메이플리지까지 일대와 노스쇼어 일대에 10~15cm 눈이 내릴 수 있다며 강설 경보를 발령했다.

환경부는 습한 태평양 전선이 메트로밴쿠버로 전진해 오면서 오후 늦게부터 초저녁으로 가면서, 비가 진눈깨비나 눈으로 바뀌어 내린다고 예보했다.

눈은 주로 고지대에 10~15cm 쌓일 전망이며, 12일(화) 아침이 되면 비나 진눈깨비로 바뀌게 된다.

프레이저밸리 지역에서도 비와 눈이 섞여 내리기 시작해 12일 아침까지 온다. 프레이저 밸리에는 지역에 따라 5~10cm 눈이 쌓일 전망이다.

환경부는 “일부 지역에서는 급속하게 눈이 쌓이면서 통행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라며 “시계가 강설로 인해 갑자기 제한될 수 있다”라고 주의를 촉구했다. | JoyVancouver ?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최근 일주일 기사

스탠리파크 등 밴쿠버 시내 공원 이용 불가

밴쿠버시 공원관리위원회는 22일 오전 10시 경 "시내 공원과 해변 등 모든 실외 공공 시설을 폐쇄한다"라고 발표했다. 폐쇄 대상에는 공원...

BC소비자 보호청 “폭리 사례 신고 받는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소비자 보호청(Consumer Protection BC)은 23일 가격 폭리 사례(Price gouging)에 대한 신고를 받는다고 발표했다. 신고는 BC소비자 보호청 웹사이트에서 익명으로...

유학생∙근로허가 소지자, 랜딩하지 않은 영주권자 캐나다 입국 허용

캐나다 이민부가 랜딩(첫 입국) 하지 않은 영주권자, 유학생, 근로허가 소지자의 캐나다 입국을 3월 26일부터 허용했다.앞서 캐나다 정부는 지난 18일부터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및...

[오피니언] 코로나19 비상, 또다른 해악은 오보

코로나19(COVID-19) 관련 주정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비상사태를 선언한 가운데, 잘못된 정보도 소셜미디어나 또는 심지어는 한인 뉴스에서도 쏟아져 나오고 있다. 대표적으로...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