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29일 (목요일)

밴쿠버, 캐나다 가계 순자산 기준 가장 부유한 지역

캐나다 가계의 중간 순자산은 2019년 기준 C$32만9,900이라고 캐나다 통계청이 22일 공개했다.
가계 순자산은 한 가정의 총자산에서 모든 부채를 제외한 수치다.

캐나다 가정의 순자산 증가세는 2016년부터 2019년 사이 매년 1.8%씩 늘어, 앞서 2012년부터 2016년 사이 연 3.5% 증가에 비해 낮은 수준을 보였다.

집이 가장 큰 재산이자 빚

통계청은 1999년부터 가계 순자산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이래로, 캐나다인의 가장 큰 재산이자 부채는 집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가정 62%는 중간 가치로 C$40만 상당의 집에 살고 있다고 설문에 응답했다. 또한 35%는 집을 담보로 중간 수치 C$18만의 채무가 있다고 밝혔다.

그 다음으로 큰 자산은 고용주 지원 연금(EPP)으로 캐나다 가정의 반은 중간 가치 C$16만4,900에 달하는 연금에 가입돼 있다.

2019년에 빚이 없는 가정은 30%로 집계됐다.

상대적으로 자산이 적은 가정은 고용주 지원 연금(EPP)에 가입한 가족이 없는 가정, 세입자, 한부모 가정, 젊은 가정, 무연고 노인 가정이다.

밴쿠버, 캐나다 가계 순자산 기준 가장 부유한 지역 22 money
2019년 기준 캐나다 가정의 자산과 빚.

브리티시 컬럼비아와 온타리오 부유한 편

가계 순자산 기준으로 가장 부유한 주는 온타리오로 중간 수치가 C$43만4,500이다. 그 다음이 브리티시 컬럼비아(BC)로 C$42만3,700이다.

캐나다 국내 8대 대도시 기준으로는 밴쿠버(C$52만1,500)가 가장 부유하고, 이어 토론토(C$46만7,900)다.

밴쿠버와 토론토 다음으로는 수치에 큰 차이가 나는데 원인은 주택 가격 때문이다. 밴쿠버의 집 값은 중간 가격은 1999년 C$36만6,000에서 2019년에는 C$90만으로 크게 뛰었다.

3위인 퀘벡(C$35만2,800) 4위 오타와-가티노(C$34만8,000), 5위 캘거리(C$33만6,100), 6위 위니펙(C$33만6,100) 7위 에드먼턴(C$30만8,800), 8위 몬트리올(C$22만0,200)순이다.

20년 전보다 빚 있는 노인 늘어

통계청은 20년 전에 비해 캐나다의 노년층이 빚을 지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빚 없는 노인 가정 비율은 1999년 72.6%에서 2019년 56.7%로 줄었다. 2019년 기준으로 노인 10명 중 1명(12.1%)은 여전히 주택 담보 대출(모기지)을 갚는 중으로 나타났다.

집 값 상승의 명암으로, 재산 증식 효과와 동시에 빚이 늘어 상환 기간 또한 길어진 현상이 통계적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명 마이너스 통장으로 불리는 라인오브 크레딧이나 할부를 이용하는 노인 비율이 27.5%로 역시 과거보다 늘었다.

다만 노인 가정은 여전히 캐나다에서 가장 재산이 많아서, 중간 가계 순자산이 C$84만0,900이다.

노인이 아니면서 자녀 없이 부부만 있는 가정의 중간 순자산이 C$45만9,400인 점과 비교해보면 노인 가정은 좀 더 여유가 있다.

노인 가정 여유의 배경은 좀 더 많은 연금과 비연금성 투자 자산을 보유하고, 모기지와 자동차론 등 빚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