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부동산 6월 마감, 매물 증가와 매매 감소에 가격 하락 시작

여름 들어 금리 인상과 매물 증가가 메트로밴쿠버 주택 시장 분위기를 바꾸고 있다.

REBGV(그레이터밴쿠버 부동산협회)는 6월 마감 보고서에서 주택 판매가 2,444건으로, 지난해 6월 3,762건보다 35% 감소했고, 한 달 전인 5월 2,918건보다도 16.2% 감소했다고 밝혔다. 6월 주택 판매는 10년 간 6월 평균보다 23.3% 적다.

대니얼 존 REBGV 회장은 “주택 구매자들이 지난 해보다 더 많은 선택권과 결정을 내릴 시간을 갖게됐다”라면서 “금리 인상과 물가 상승 우려로 인해 오늘날 주택 시장에서 구매자들이 더욱 신중해지면서, 매물이 쌓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MLS(멀티플리스팅서비스)에 6월 신규 등록 매물은 5,256건이다. 2021년 6월 5,849건보다 10.1%, 앞서 5월 6,377건보다 17.6% 각각 감소했다.
6월 마감 총매물은 1만0,425건으로 2021년 6월의 1만0,839건보다는 3.8% 줄었고, 5월 1만0,010건보다는 4.1% 늘었다.

존 회장은 “여름들어 메트로밴쿠버 주택 가격 하락세가 보이는데, 이는 구매자 감소가 원인이지 매물이 늘었기 때문은 아니다”라면서 “장기적인 메트로밴쿠버 주택 수요를 충족하려면, 여전히 매물이 더 늘어나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매물 대비 판매율은 23.4%다. 주택 종류별로 보면, 단독주택 14.3%, 타운홈 31.5%, 아파트 30.2%다. 매물 대비 판매율이 12% 미만을 몇 개월간 유지하면 가격 하락세가, 20% 이상을 일정 기간 유지하면 가격 상승세가 발생한다.

메트로밴쿠버 MLS 주택가격지수 종합 벤치마크 가격은 123만5,900달러로 1년 전보다 12.4% 올랐지만, 5월보다는 2.2% 내렸다.

한편 공시가격 기준이 되는 7월 1일 거래 가격은 메트로밴쿠버 대부분 지역에서 전월 대비 내렸지만, 전년 대비로는 올라 내년 재산세 인하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JoyVancouver © | 권민수

메트로밴쿠버: 주택 종류별 가격 동향 2022년 6월

  • 단독주택은 6월 653건 거래돼 1년 전보다 거래량 48.3% 감소. 벤치마크 가격은 205만8,600달러로 1년 전보다 13.4% 상승, 5월보다 1.7% 하락.
  • 아파트는 1,326건이 거래돼 1년 전보다 거래량 25.3% 감소. 벤치마크 가격은 76만6,300달러로 1년 전보다 12.4% 상승, 5월 보다 1.7% 하락.
  • 타운홈은 465건이 거래돼 1년 전보다 거래량 36% 감소. 벤치마크 가격은 115만5,600달러로, 1년 전보다 17.8% 상승, 5월보다 2.2% 하락.
  • 참고: REBGV: 2022년 6월 메트로밴쿠버 주택 시장 동향 보고서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